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한울 기자
등록 :
2018-07-09 10:19

일동홀딩스, 7% 넘는 슈퍼개미 등장 왜?(종합)

주가차익 노린 단순투자자 관측
사측 “경영권 위협 가능성 희박”

일동제약 본사. 사진=일동홀딩스 제공

일동홀딩스의 지분을 7%이상 보유해 주요주주에 이름을 올린 개인투자자가 등장했다. 이들은 지난 2년간 600여회의 장내매수를 통해 지분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은씨 및 특별관계자들은 지난 5월18일부터 7월4일까지 일동홀딩스 주식 10만8505주를 장내매수했다. 최은씨 및 특별관계자가 보유한 일동홀딩스 지분율은 기존 6.19%에서 7.2%로 1.01p 늘었다. 최 씨 등은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 최대주주와 경영진과는 무관한 개인투자자로 종로에서 약국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010년 삼일제약 지분을 11.7%까지 늘린 후 지분을 대거 정리한 바 있으며 교복업체인 형지엘리트 지분도 9.8%까지 늘린 후 매각, 신대양제지의 지분을 5.0%까지 확보 후 매각하는 등 슈퍼개미란 별명을 가지고 있다.

개인 투자자가 특정 기업의 주식을 5%이상 보유하는 것은 이례적이지 않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과거 일동제약이 주요주주로부터 경영권 위협을 받았기 때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일 뿐이라는 시각이다. 실제 지난 2014년 녹십자는 일동제약의 지분을 29.36%까지 확보한 후 일동제약의 지주사 전환을 저지시켰다. 2015년에는 일동제약 정기주주총회에서 감사외 사외이사를 추천했다. 하지만 일동제약이 개인주주의 지분을 사들이는 등 방어에 나섰고, 주총에서 경영진 입성이 불발되자 녹십자는 윤영원 회장에게 보유지분을 모두 넘겼다.

일동홀딩스 측은 현재 최대주주 등의 지분율이 50%를 상회하고 있어 최 씨 등의 지분 확보는 경영권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올 1분기 기준 일동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씨엠제이씨로 16.98%의 지분율을 가지고 있다. 씨엠제이씨는 일동제약 오너일가의 가족회사로 현재 윤원영 회장의 장남인 윤웅섭 사장이 지분 90%를 가지고 있다. 이밖에 윤원영 회장(14.80%), 윤웅섭 사장(1.12%) 등 일동홀딩스의 최대주주 측이 보유한 지분율은 52.63%에 달한다.

최 씨 등도 주식의 대량보유상황보고서 공시를 통해 “경영권에 영향을 주기 위한 행위를 하지 않을 것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