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겨울 끝! 내 자동차를 위한 5가지 체크포인트

조금씩 봄이 느껴지는 요즘, 지난 몇 달간 꽁꽁 언 겨울 도로를 달려온 자동차에도 관리가 필요한 때인데요. 날이 더 따뜻해지기 전 짚고 넘어가면 좋을 봄맞이 차량 관리법을 소개합니다.

◇ 차량 내부 = 겨울철 환기도 쉽지 않았던 만큼 날이 풀리면 차문을 열고 구석구석 쌓인 먼지와 이물질을 제거하는 게 우선입니다. 눈 등이 묻은 바닥매트는 물 세척 뒤 충분히 말려야 세균·곰팡이로 인한 악취를 막을 수 있습니다.

◇ 차량 하부 = 겨울 동안 눈길을 달렸던 내 자동차, 제설작업에 쓰인 염화칼슘 탓에 프레임이 부식되기 쉽습니다. 겨울이 끝났으니 차량 하부에 염화칼슘이 남아있지 않도록 꼼꼼히 세척하는 게 좋겠지요?

◇ 타이어 = 빙판길 안전을 책임졌던 겨울용 타이어, 봄엔 소음·진동이 심해지고 연비에도 좋지 않으니 사계절용으로 교체합니다. 겨울철에도 사계절 타이어를 사용했다면 공기압 및 마모 상태 확인 등 안전 점검이 필요합니다.

◇ 에어컨 필터 = 잦은 난방으로 많은 먼지가 쌓인 에어컨·히터 필터. 봄엔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하니 필터를 교체해야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필터는 최소 6개월이나 1만㎞ 주행에 한 번씩 교체하는 게 바람직.

◇ 와이퍼 = 겨울철 눈과 얼음을 닦아낸 와이퍼는 날이 손상되기 마련입니다. 손상된 와이퍼는 유리에 자국을 남기고 소음을 심하게 하므로 미리 새것으로 교체해야 합니다. 워셔액도 충분히 보충하는 게 좋겠지요.

사소하다고 넘기기 쉽지만 안전하고 쾌적한 주행을 위해 챙겨야 할 차량 관리법들을 알아봤는데요. 보다 꼼꼼하게 안전을 챙기려면 전체적으로 차량 점검을 한번 받아볼 필요도 있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