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감원 직원, 가상화폐 투자해 700만원 수익(종합)

국무조정실에서 파견 직원 투자 사실 통보
금감원, 사실관계 확인해 필요시 적의조치

금융감독원.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가상화폐에 투자해 5개월만에 약 700만원의 수익을 얻은 금융감독원 직원이 조사를 받고 있다.

금감원은 국무조정실로부터 직원 A씨의 가상화폐 투자 사실을 통보받아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2월 국무조정실에 파견된 A씨는 같은 해 7월 3일부터 12월 11일까지 약 1300만원을 가상화폐에 투자해 700만원을 수익을 얻었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임원회의에서 임직원의 가상화폐 투자 자제를 지시한 12월 12일 이후에는 투자를 하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직무관련성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조사를 마무리하고 필요한 경우 적의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금감원 직원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 정부의 대책 발표 직전 매도해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최 원장은 이 같은 지 의원을 질문을 받고 “(그런 사실을) 통보 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내부거래 관계자는 제가 아는 한 공무원 1~2명의 사례가 있어서 진상조사를 하도록 했고, 공무원에 대해서는 가상통화 투자가 적절치 않다는 표현으로 해서 일단 투자를 자제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