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종석 UAE 논란에 기름 부은 청와대...악성 루머 난무

사실과 다른 내용의 악성 지라시, SNS 통해 확산
파견장병 격려→관계개선→朴정부 등 靑 말바꾸기
민주당 안팎에선 ‘청와대 언론대응’에 아쉬움 표명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왕세제 만남을 둘러싼 악성 지라시 관련 사진. 사진=네이버 화면 캡처 및 자료사진 수집

최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만남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다.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왕세제 만남 관련 악성 지라시(소문)는 물론, 청와대 관련 루머까지 SNS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 지경이 된 건 청와대의 미흡한 언론대응이 한 몫 했다는 게 중론이다. 당초 청와대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왕세제 만남을 놓고 여러 차례 말을 바꿨다. 그래선지 청와대의 자업자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화근은 지난 10일 발생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그날 임종석 비서실장이 해외파견 부대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2박4일 일정으로 UAE 아크부대 및 레바논 동명부대를 차례로 방문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박수현 대변인의 임종석 비서실장 중동 방문에는 한 가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 존재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10일 무함마드 UAE 왕세제를 만나는 일정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한 나라의 수장을 만나는 일정은 단기적으로 추진해서 진행할 수 있는 일정이 아니다. 장기간 접촉했음을 의미한다.

결국 언론의 무차별적 질문과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방문 관련 새로운 보도들이 쏟아졌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는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놓기 바빴다. UAE 왕세제 만남 때 UAE 원전책임자가 동석한 사실에 대해서 청와대는 ‘한국-UAE 양국간 파트너십 강화’를 강조했다. 그러다가 지난 20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박근혜정권 때 UAE와 관계가 소원해졌기 때문”이라며 임종석 비서실장이 UAE에 간 새로운 해명을 내놓았다. 이 고위관계자는 새로운 해명을 했으나 이를 뒷받침할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의 이러한 언론대응은 언론은 물론, 언론을 통해 정보를 접하는 여론에 혼란을 가중시켰다. 그 결과, 21일 허위사실을 넘어선 악성 지라시가 SNS 사이에서 팽창하고 있다. 기자가 SNS를 통해 접한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왕세제 만남 및 청와대 관련 찌라시 중 눈에 띄는 지라시 내용은 이렇다. 이명박정권 때 UAE에 수주했던 국내 원전공사가 수개월째 중단됐고, 임종석 비서실장이 UAE 왕세제를 만난 진짜 이유는 원전계약해지 통보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는 80조원 규모의 계약해지로 국내 대기업이 모조리 도산한다고 적혀있었다.

지라시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현 정권의 동력상실은 불가피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지라시는 기자뿐 아니라, 다수의 건설업계 관계자들도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도 이는 ‘악성 지라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21일 뉴스웨이와의 통화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왕세제 접촉 관련 여러 개의 지라시를 접했다”며 “그러나 UAE 원전공사는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 내년 준공을 앞두기도 해서 매우 바쁘다. 또 지라시에 적힌 대부분의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 너무 악의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는 현 상황 관련 청와대를 향해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 소속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뉴스웨이와의 통화에서 “뒷말이 너무 많이 나온다. 지금 민주당 몇몇 의원들은 라디오와 방송에 출연하기를 꺼려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고,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대부분 언론에서 나오는 보도를 살펴보면 청와대가 애매모호하게 해명했다는 것 같다. (청와대가) 지라시 사태의 원흉이 아니라고는 말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우승준 기자 dn111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