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D2SF, 투자 스타트업 비전 공유 ‘데모데이’ 진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는 지난 21일 그간 투자한 기술 스타트업들의 가치와 비전, 성장 과정을 공유하는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국내 테크 스타트업들에 대한 발굴과 투자를 확대해나가겠다고 22일 밝혔다.

D2SF는 네이버가 국내 테크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및 기술 인재 양성을 목표로 2015년 5월 시작한 기술 스타트업 투자 지원 프로젝트다. 지난 2년간 인공지능(AI), 하드웨어,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16곳의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올해 네이버가 투자한 기술 관련 기업 16곳 중 8곳이 D2SF를 거치는 등 투자 규모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날 프랑스 그르노블에 위치한 네이버랩스유럽(NLE)에서 현지 엔지니어들과 함께 촬영한 영상을 통해 “지난 28개월 동안 빠르게 달려왔고 앞으로 더 공격적으로 투자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양상환 D2SF 리더는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들이 국내외에서 네이버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D2SF에서 투자 지원 중인 ▲버즈뮤직 ▲엘리스 ▲와이드벤티지 ▲더웨이브톡 등 4개 스타트업들의 개별 발표로 시작했다. 이들은 발표를 통해 그간 성장과정과 기술 성과, 각자의 비전과 가치를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기술력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다.

버즈뮤직은 동영상에 어울리는 음악을 자동 추천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엘리스는 머신러닝과 소셜러닝을 적용한 온라인 소프트웨어(SW) 교육플랫폼을 시연했다. 와이드벤티지는 모바일에서 콘텐츠를 감상할 때 몰입감을 높여주는 컨트롤러를 소개했고, 더웨이브톡은 흐르는 물에서 박테리아 유무를 즉시 검사해 오염물을 자동 배출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발표장에는 이들의 실제 기술과 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마련된 부스도 마련됐다.

이정석 버즈뮤직 대표는 “D2SF의 투자와 지원을 통해 테크 스타트업 본연의 기술력에 집중하고 나아갈 방향을 고민할 수 있었다”며 “이번 데모데이는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한 고민을 해 볼 수 있었던 뜻 깊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데모데이에는 VC(Venture Capital) 및 기업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D2SF 공간에서 진행됐다.

김승민 기자 ks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