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1월 생산·투자 반등···소비는 ‘마이너스’

전산업생산 1.6% 증가···반년 만에 최대폭
소매판매 0.2% 감소···한달 만에 뒷걸음질

11월 전산업생산(그래프 = 통계청 제공)

11월 전체 산업생산이 반등에 성공했다. 투자도 전달에 비해 큰 폭의 개선세를 보였지만, 소비만 뒷걸음질 쳤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전산업생산은 광공업·건설업 등에서의 증가에 힘입어 전월과 비교해 1.6% 증가했다.

전산업생산은 올해 5월 2%를 기록한 이후 7~8월 0%, 9월과 10월 각각 -0.9%, -0.4%로 부진을 이어가다 지난달 플러스로 전환됐다.

일부 자동차업계 파업과 갤럭시노트7 사태가 진정되자 생산이 본궤도에 올라선 것으로 풀이된다.

광공업생산은 전달보다 3.4% 증가했다. 2009년 9월(3.7%) 이후 7년 2개월 만에 최대치다.

제조업재고는 전월보다 1.1% 줄었고,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3%포인트 상승한 73.5%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생산은 전월대비 0.1% 증가해 3개월 만에 반등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7.1%)와 운송장비(2.1%) 투자가 모두 늘어 전월에 비해 5.9% 증가했다. 9월 2.4%감소했다가 10월 0.6%로 소폭 증가한 이후 큰 폭의 개선세를 보여줬다.

국내기계수주는 17.1% 증가했고,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 실적이 모두 늘어 6.4% 상승했다.

반면, 소비는 뒷걸음질쳤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전달과 비교해 0.2% 감소하면서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됐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6%)는 늘었지만, 가전제품 같은 내구재(-1.2%)와 의복 등 준내구재(-0.4%)의 판매가 줄어든 탓이다.

10월 코리아세일페스타로 소매판매가 크게 반등(5.5%)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 향후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6, 101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