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0월 소비만 반짝 반등···생산·투자는 감소

전산업생산 0.4% 감소···4개월째 반등 못해
코리아세일페스타 영향으로 소비 11년만에 최고치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10월 전체 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뒷걸음질 쳤다. 7월부터 두 달 간 보합(0%)세를 기록했다는 점을 볼 때 사실상 4개월 째 상승세로 돌아서지 못하는 모습이다.

특히 코리아세일페스타라는 소비를 자극할 수 있는 대규모 할인행사가 진행됐음에도 전체 산업생산을 반등시키지 못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10월 전산업생산은 전달과 비교해 0.4% 감소했다. 9월(-0.8%)에 이어 두달 째 뒷걸음질이다.

광공업생산은 자동차(4.6%)와 반도체(3.8%)에서 증가했지만, 통신·방송장비(-18.1%)에서 낙폭이 커 전월대비 1.7% 줄었다. 갤럭시노트7 단종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1.3%포인트 낮아진 70.3%다.

0.2% 감소한 서비스업생산도 두달째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7.9%)에서 증가했지만 기계류(-3.6%) 투자가 줄어 전월대비 0.4% 감소했다. 설비투자 역시 9월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국내 기계수주는 민간 및 전기업 등 공공에서 모두 줄어 13% 감소했고, 건설기성은 건축(2.5%)에서 증가했지만, 토목(-8.1%) 실적이 줄어 전월에 비해 0.8% 감소했다.

반면, 소비는 코리아세일페스타 영향으로 크게 증가했다.

소비를 알 수 있는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10.8%),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 의복 등 준내구재(3.2%) 등 판매가 모두 늘어 전달과 비교해 5.2% 증가했다.

1995년 12월(6.9%) 이후 최대치다.

현재 경기상황을 볼 수 있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0.3포인트 하락했고, 향후 경기국면을 알 수 있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상승했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