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파업 때문에’ 9월 車생산·수출·내수 모두 급락

車생산 6개월 연속 뒷걸음질
내수도 개소세 종료후 하락세

자동차 업계의 파업으로 9월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가 모두 뒷걸음질 쳤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자동차산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 내수,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2.7%, 13.8%, 23.7% 감소했다.

생산은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로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정부는 현대 100시간, 기아 44시간, GM 12시간 등의 파업으로 생산차질만 7만9000대, 11억4000만 달러의 수출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내수도 개소세 인하와 파업으로 인한 출고지연·생산차질, 아우디폭스바겐 판매 중단 등의 영향을 받았다. 개소세 인하가 종료된 7월부터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폭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수입차는 판매중단 및 신차출시와 일부업체 프로모션 강화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7% 감소, 전월대비 5.6% 증가한 1만8555대를 판매해 점유율 14.4%를 기록했다.

수출은 아프리카를 제외한 전지역에서 감소했다. 대수기준으로 23.7%, 금액기준으로 24% 감소했다. 전체 수출의 35% 가량을 차지하는 북미에서 29.5%나 수출이 급락했고, 주요 시장인 EU(12.7%)와 중동(28.5%) 수출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파업으로 자동차 생산 차질이 불가피했지만, 해외공장 생산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해외공장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12.4% 증가했다. 현대차와 기아차 모두 6.4%, 27.7% 각각 증가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완성차 해외공장 생산증가 등의 영향으로 3.5% 증가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