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테크 스타트업 “지원 강화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기술 데모, ‘1:1 talk’, 네트워킹 등을 통해 성장과정 및 기술력 공개
후속 투자 및 파트너쉽 도모 등 스타트업들의 새로운 성장 발판 마련

thumbanil

네이버 D2SF가 지난 15일 스타트업들의 기술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개최한 데모데이에서 폴라리언트 최영재이사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테크 스타트업과의 협업과 투자 강화에 나섰다.

네이버는 지난 15일 스타트업 관계자와 함께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행사에는 밴처캐피털, 액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등 1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D2 STARTUP FACTORY(이하 D2SF)’에서 지원 중인 노타, 로플랫, 더알파랩스, 아이데카, 폴라이언트 등 5개 스타트업들의 성장과정 및 기술 성과를 공유하고 후속 투자 및 파트너쉽 도모가 이루어졌다.

특히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실제로 구현한 데모 시연을 통해 참석자들의 높은 주목을 받았다.

노타는 유저 시나리오를 통해 스마트폰에서 자연스레 오타를 줄이는 모습을 시연했고, 폴라리언트는 개발 중인 VR 모션 컨트롤러로 게임 속 광선검의 움직임을 구현했다.

실내위치 인식 솔루션을 출시한 로플랫은 30초 만에 D2SF 공간을 학습했고, 아이데카는 50cm~1m 수준으로 실내위치를 인식해 이용자 맞춤형 정보를 전달하는 데모를 선보였다. 더알파랩스는 개발 중인 시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네이버는 지난해부터 기술 기반 스타트업 생태계를 성장시키고 나아가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1년간 5개 스타트업에 공간, 인프라, 멘토링, 마케팅, 네트워킹 등을 지원해왔다.

최근에는 머신러닝, IoT, 커넥티드 카, VR/AR, 헬스케어, 로보틱스, O2O, 교통/운송, 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테크 스타트업을 공모했고, 최종 선발한 스타트업들과 투자 및 협력을 논의 중이다.

송창현 네이버 CTO는 오프닝 인사말을 통해 “기술 숙성을 위해 충분한 시간과 인내가 필요한 테크 스타트업들이 D2SF를 통해 기술 개발에만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열어주고 싶었다”며 “네이버는 실력 있는 스타트업과 다양한 협력을 강화하면서 앞으로도 더욱 공격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