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선민 기자
등록 :
2016-05-17 08:07

진중권 “‘조영남 대작 사건’ 재밌네…경찰 ‘사기죄’ 수색 오버액션입니다”

진중권, 조영남 대작 사건에 입열어. 사진=진중권 트위터

대학교수 겸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는 진중권이 조영남 ‘그림 대작’ 의혹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지난 16일 밤 진중권은 자신의 트위터에 “조영남 대작 사건. 재밌는 사건이네”라며 “검찰에서 ‘사기죄’로 수색에 들어갔는데, 오버액션입니다”라고 검찰의 수사를 비판했다.

진중권은 “다소 이상하게 들릴지 몰라도, 개념미술과 팝아트 이후 작가는 컨셉만 제공하고 물리적 실행은 다른 이에게 맡기는 게 꽤 일반화한 관행”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중권은 “컨셉을 제공한 사람이 조영남이라면 별 문제 없는 것이고, 그 컨셉을 다른 이가 제공한 것이라면 대작이다”라며 “하지만 미술에 대한 대중의 과념은 고루하기에 여론재판으로 매장하기 딱 좋은 상황. 세세하게 따지면 애매하게 경계선 양쪽에 걸리는 부분이 없지는 않다. 다만 검찰이 아니라 미술계에서 해결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진중권은 이번 조영남 그림 대작 의혹과 관련해 “내가 문제 삼고 싶은 것은 작품 하나에 공임이 10만원이라는 부분”이라며 이에 대해 “(공임이)너무 짜다”고 지적했다.

이 외에도 진중권은 “(조영남의)그림 값이 그렇게 높은 편도 아니다”라며 “웬만한 작가들 다 그정도는 받는다. 다만 이 분 작품은 그리는 족족 팔리나 봅니다”라고 조영남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여지없이 밝혔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