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소희 기자
등록 :
2016-04-07 07:57

‘돌아저씨’ 정지훈, 키다리 아빠 등극…친딸 아니어도 괜찮아

사진=SBS '돌아와요 아저씨' 화면 캡처


‘돌아저씨’ 정지훈이 진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현주연, 연출 신윤섭 이남철) 13회 분에서는 이해준(정지훈 분)이 환생 전 딸 한나(이레 분)와 부인 신다혜(이민정 분), 후배 지훈(윤박 분)을 향해 진심 어린 배려를 해왔던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해준은 사라진 한나를 놀이공원에서 찾았고, 아빠를 그리워하는 한나와 관람차를 함께 타면서 한나를 위로했다. 이어 해준은 한홍난(오연서 분)과 함께 골목길을 걷던 중 한나의 친아빠에 대해 말하는 지훈과 다혜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이후 해준은 홍난에게 한나가 친딸이 아닌 건 처음부터 알고 있었고, 한나가 지훈의 아이인건 환생한 후 지훈과 다혜가 연인 사이였다는 걸 알고서 깨달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해준은 결혼할 때 이미 다혜에게 “한나는 내 딸이니까 옛날 일은 절대 먼저 묻지도 먼저 말하지도 말자”고 약속했던 바 있다. 이처럼 친딸이 아닌 한나에게 강한 부성애를 내비쳐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또한 해준은 한나에 이어 다혜를 향한 애틋한 마음도 드러냈다. 해준은 “나도 이렇게 힘든데 다혜는 오죽했겠어. 속 얘기 나눌 사람은 나밖에 없는데”라고 미처 다혜를 헤아리지 못하고 지훈과 다혜 사이를 오해했던 자신을 질책했다.

이어 해준은 “내가 정지훈을 참 좋아했어. 부러워했고. 본의 아니게 다혜를 괴롭힌 거야. 내가”라며 “죽었다가 돌아왔는데도 난 왜 이렇게 어리석은지”라고 말했다. 생전에 지훈이 한나의 친아빠인줄도 모르고, 지훈과 가까이 지내는 자신을 보면서 홀로 애태웠을 다혜를 생각하며 후회 가득한 죄책감으로 괴로워한 것.

더욱이 다혜의 회상을 통해 해준의 환생 전 인물인 김영수(김인권)가 결혼 전 다혜와 한나를 살뜰히 챙겼던 과거가 그려져 감동을 더했다. 이어 다혜는 영수를 떠올리다 그만 눈물을 쏟았고, 해준은 다혜에게 위로의 이마 키스를 건넸다.

다음날 다혜는 해준에게 흔들렸지만 여전히 영수를 사랑한다며 선을 그었고, 해준은 “고맙다. 그렇게 말해줘서”라며 죽은 자신을 변함없이 사랑해주는 다혜에게 고마운 속마음을 드러냈다.

‘돌아와요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방송된다.

이소희 기자 lshsh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