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6-02-26 00:03

송중기, 공백 느껴지지 않는 꽉찬 연기… ‘태양의 후예’ 설렘폭발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가 달달한 솜사탕 눈빛으로 차기 로코킹 자리를 예약했다/ 사진제공=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가 달콤한 눈빛, 상남자 포스로 안방극장 여심을 사로잡았다.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에서 유시진 대위로 분한 송중기는 군제대로 인한 공백이 느껴지지 않는 연기로 차기 로코킹 자리를 예약했다.

송중기는 강렬함과 달콤함을 모두 장착한 눈빛, 그리고 상황에 재치 있게 대응하는 농담과 ‘다나까’ 말투는 진지함과 유쾌함을 오가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완성한 것.

무엇보다도 한 여자만 바라보는 눈빛은 심장을 저격했다. 북한군을 상대로 유려한 격투를 선보인 강렬한 첫 등장. 그러나 의사 강모연(송혜교 분)을 만나고난 후부터 그의 눈빛은 달콤함으로 가득했다. 마치 한 순간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그녀가 환자를 돌보고 자신의 상처를 치료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리 재고 저리 재는 밀당보다는 순간의 감정을 솔직하게 말하고 직설적으로 데이트를 신청하는 모습은 요즘 보기 드문 ‘진짜 사나이’다웠다.


갑작스런 수술 때문에 의도치 않게 바람을 맞힌 모연이 전화를 걸어오자, “내일은 꼭 보고 싶습니다”라는 감정을 고백하더니, 이내 곧 “그러지 말고 우리 지금 보자”며 그녀에게 달려갔다. 갑작스런 작전 명령에 모연을 보자마자 돌아가면서도, “다음 주말에 만납시다. 나랑 영화 봅시다”라는 데이트 신청을 잊지 않았다.

송중기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시청자들에게 완벽한 연기력으로 보답했다. 부대원을 이끄는 팀장으로서 작전을 수행할 때는 군인의 카리스마를 발휘했고, 딱딱한 군대 말투를 상황에 따라 부드럽고 섹시하게 변화시켰으며, 무엇보다도 다양한 눈빛 연기는 단연 최고였다.

쾌조의 시작을 알리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기대케 하는 ‘태양의 후예’ 3회는 3월2일 오후 KBSTV 방송.

홍미경 뉴미디어부장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