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선민 기자
등록 :
2016-01-14 16:15

‘사기 혐의’ 최홍만 집행유예 선고…“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다”

최홍만 집행유예 선고.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종합격투기 선수 최홍만(35)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동부지법(형사9단독 강수정 판사)은 14일 지인에게서 억대의 돈을 빌리고 이를 갚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최홍만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홍만은 지난 2013년 12월 홍콩에서 지인 문모씨로부터 71만 홍콩달러를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해 10월 지인 박모씨에게 “급전이 필요하다”며 255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도 있다.

강 판사는 이날 판결문에서 “공소 사실은 대부분 유죄로 인정되지만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했다.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탄원을 하고 있으며 피고인에게 다른 범죄전력이 없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최홍만에게 집행유예를 구형했다.

‘사기 혐의’ 최홍만 집행유예 선고 소식에 일부 네티즌들은 “‘사기 혐의’ 최홍만 앞으로는 착실하게 사시길” “‘사기 혐의’ 최홍만 그니까 왜이런일을 만들어서~” “최홍만 요즘 뉘우치고 있는듯 한데요” “최홍만 씨 힘내세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