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6-01-08 10:14

박성웅, 묵직한 카리스마 몰입도↑… ‘리멤버’ 위기의 유승호 조력

SBS ‘리멤버’ 박성웅이 위기에 빠진 유승호의 조력자로 활약해 긴장감을 높였다 / 사진= '리멤버' 영상캡처


‘리멤버’ 박성웅이 위기에 빠진 유승호의 조력자로 활약해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연출 이창민, 극본 윤현호, 이하 ‘리멤버’) 8회에서 박성웅이 위기에 처한 유승호의 목숨을 구해 눈길을 끌었다. 겉으로 대결구도에 놓여 있지만, 결정적인 순간 유승호를 돕는 숨은 조력자로서 활약한 것.

이날 방송에서는 박동호(박성웅 분)가 남규만(남궁민 분)의 계략에 빠져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 서진우(유승호 분)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우가 일호그룹의 비자금 내역을 공개하려 하자, 규만은 동호에게 진우를 잡아오라며 명령했다.

이어 진우를 찾아낸 동호는 “진우야. 비자금 파일이 니 목숨 값이다. 이번 한 번만은 지발 남 사장한테 숙여야 한다. 알았나?”라고 설득하며 규만에게 데려갔다.

그러나 규만의 지시를 받은 곽 형사가 진우를 권총으로 쏘려고 한 순간, 이를 보고 놀란 동호가 그의 손을 붙잡았다. 이어 동호는 계속해서 방아쇠를 당기려는 곽 형사를 힘으로 제압하며 진우가 도망갈 수 있게 도왔다.


이에 (인아에게) “검사님만 진우 걱정하는 거 아입니다. 진우랑 내는 예전에 맺은 계약이 있습니더. 진우는 이자뿐지 몰라도 내는 아직 유효합니더”라던 동호의 말이 진심이었음이 드러난 것.

이처럼 박성웅은 유승호와 적대적인 위치에 놓여있는 듯 보였지만, 남궁민이 유승호를 해하려는 결정적인 순간 유승호가 도망칠 수 있게 도움을 줬다. 이에 얽히고설킨 관계 속에서 유승호의 조력자 역할을 시작하며 쫄깃한 긴장과 함께 기대감을 더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성웅, 이렇게나 멋지고 든든한 조력자라니. 완전 반함”, “박성웅, 아슬아슬했던 긴장감 속에 손에 땀을 쥐고 봤다”, “박성웅, 역시 그는 배신하지 않았다. 의리남”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는 매주 수, 목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