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5-12-06 00:02

수정 :
2015-12-06 10:21

김현주, 공허한 눈빛연기 甲… ‘애인있어요’ 김청 오열 뭉클

‘애인있어요’ 엄마 김청과의 상봉에도 공허한 눈빛연기를 펼친 김현주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 사진= SBS


‘애인있어요’ 엄마 김청과의 상봉에도 공허한 눈빛연기를 펼친 김현주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5일 방송된 SBS 새 특별기획 ‘애인있어요’(연출 최문석, 극본 배유미) 에서 도해강(김현주 분)이 엄마(김청 분)와 쌍둥이 동생 독고용기(김현주 분) 등 가족을 모두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도해강은 기억을 여전히 되찾지 못한 채 쌍둥이 동생 독고용기를 만난 데 이어 어색한 모습으로 엄마 김청을 만나 포옹을 나눴다.

도해강은 엄마를 만났지만 그저 뻘쭘알 뿐. 남들이 엄마라고 하니 엄마인 줄 아는 듯 그녀의 얼굴에는 설레임이나 기쁨은 전혀 없고, 기억을 잃은 여자의 공허함만이 존재했다.

이러한 딸을 보는 엄마 규남의 모습은 정반대로 오열했다. 죽은 줄 알았던 딸이 나타났으나 그 딸이 자신을 전혀 기억 못한다는 사실에 더욱 가슴이 찢어진 것.

사진= SBS


제작진은 “김청 씨가 딸을 되찾은 기쁨, 자신을 기억 못하는 딸을 보는 아픔을 너무 실감나게 연기해 제작진도 따라 울었다. 현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하고 “역시 노련한 중견 배우 답게 시청자들께 깊은 인상을 줄 수 있는 명장면을 만들어 주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현주 씨 역시 기억을 잃은 채 엄마를 만나는 딸의 모습을 절제된 감정과 동작으로 멋지게 표현해 주었다.”면서 “이번 주는 쌍둥이 자매의 만남, 엄마와의 대면 등으로 볼거리가 가득하다”고 설명했다.

김청 씨는 “죽은 줄 알았던 딸이 살아 돌아왔다면 엄마는 얼마나 기쁠까요? 아마도 세상 모든 것을 다 얻은 기쁨이겠지요? 그런데 내 딸이 기억을 하지 못한다니 또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요? 이 오열에는 기쁨과 고통이 공존합니다”라면서 “두 딸과 함께 행복하게 살 모습이 곧 오겠죠! 저도 시청자들 만큼이나 그 날을 학수고대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SBS 특별기획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가운데도 남편을 운명처럼 다시 사랑하는 도해강과 ‘사랑에 지쳐 헤어진 것’이라며 아내와 다시 애절한 사랑을 시작하는 남편 최진언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부부의 삶과 사랑, 가족의 의미 등을 다루며 시청자의 폭발적 사랑을 받고 있다. 방송은 주말 밤 10시.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