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5-10-22 08:13

최시원, 코믹에 멜로까지 다되네… ‘그녀는 예뻤다’ 짠한 순애보 화제

MBC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이 황정음을 향한 절절한 사랑을 보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사진= ‘그녀는 예뻤다’ 방송화면 캡처


지금 안방극장은 최시원의 마력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제작 본팩토리) 10회에서는 신혁(최시원 분)의 혜진(황정음 분)을 향한 절절한 사랑을 보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혜진이 사고를 당했다는 말에 신혁은 폭우 속을 뚫고 도로를 달려가다 오토바이가 빗길에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하지만 신혁보다 한 발 앞서 혜진을 만난 성준(박서준 분)이 혜진과 포옹하자 이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다 씁쓸한 표정으로 돌아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사고로 인해 팔에 부상을 입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뒤늦게 신혁이 병원에 간 사실을 알게 된 혜진은 “어딜 다친 거냐. 왜 다쳤냐”라며 다그쳤지만, 신혁은 혜진과 성준의 현장에 자신도 있었다는 사실을 숨기며 특유의 넉살 끝판 애교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특히 혜진에게 장난을 치며 놀리기만 일삼던 신혁이 일편단심 짹슨 바라기의 마음을 돌직구 사랑고백으로 표현하며 세 번째 소원을 말하는 장면은 최고의 명 장면으로 손꼽혔다.

혜진에게 마음을 드러냈다가도 매번 장난처럼 돌아섰던 신혁은 “나도 짹슨한테 신경 쓰이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서 앞서 혜진의 소원 들어주기 맹세 파일을 재생한 후 세 번째 소원이라며 거칠게 포옹했다.

이어 “나 짹슨하고 친구할 생각 없어. 절대 친구 안 해”라면서 진지한 표정으로 마음을 고백해 한층 더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시원은 독보적인 넉살과 능청 연기는 물론이고, 아이처럼 천진난만하게 장난을 치다가도 순식간에 진지해지는 등 자유분방한 신혁의 감정을 능수능란하게 표현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그녀는 예뻤다’는 연일 뜨거운 화제와 시청률 상승으로 단순한 화제를 넘어선 올해 최고의 드라마임을 당당히 입증하고 있다. 오늘(22일) 11회가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