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농어촌공사, 비상임 이사‘특정 정당’출신으로 채워

황주홍 의원, 정치 지향적 선임‘부적절’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할 공공기관이 특정 정당 출신들을 비상임위원으로 채운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는 이들에게 월 200만원의 보수와 이사회 참석 1회당 50만원의 수당을 지급했다.

14일 황주홍 의원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지난 2011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14명의 비상임 이사를 위촉했다. 이 가운데 4명이 특정정당 출신이거나 선거 캠프 출신이었다. 심지어 대통령비서실 출신도 있었다.

공사가 비상임위원으로 위촉한 임 모 씨는 한나라당 전남도당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김 모 씨는 제17대 대통령직 인수위 위원으로 농업과는 전혀 무관한 문학박사 출신이다.

또 이 모 씨는 박근혜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실 행정관을 지냈으며, 전 모 씨는 현재 새누리당 장흥·영암·강진 당 협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특정 정치성향이 드러나는 이들을 비상임위원으로 두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이외에도 공사는 공사 퇴직자와 상위 부처인 농식품부 퇴직자 등도 전관예우로 비상임 이사직을 활용했다.

이에 앞서 황 의원은 현직 새누리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농업정책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고 밝힌바 있다.

황 의원은 “비상임위원의 면면을 보면 공사가 마치 정치권력을 지향하는 집단같이 느껴진다. 우연의 일치라고 보기 힘든 수준”이라며 “이들은 주로 경영간담회, 경영제언 명목으로 수천만 원의 연봉을 받았는데, 대체 농업에 대해 어떤 전문성을 갖췄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호남 노상래 기자 ro144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