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웅섭 금감원장 “메르스 관련 대출은 부실책임 안물어”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은행 여신담당 부행장들에게 메르스(MERS)피해 중소기업 금융지원 강화를 당부하며 관련 지원금융에 한해 부실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말했다.

25일 진웅섭 금감원장은 18개 은행 여신담당 부행장들을 불러모아 “메르스 지원금융이 부실화되는 경우의 책임을 우려해 금융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메르스 관련 대출 취급 과정에서 금융회사 임직원의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금감원은 취급자에 대해 부실책임을 묻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 원장은 “금융회사도 취급자에게 어떠한 불이익도 주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거래업체가 관광·숙박 등 지원대상 업종이 아니라도 메르스로 인한 피해로 판단되는 경우 적극 지원해달라고 부행장들에게 설명했다.

이밖에도 진 원장은 “최근 무역보험공사의 모뉴엘 보험금 지급거절 이후 신인도가 낮은 기업에 대한 수출금융 취급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며 “무역보험공사 및 은행권이 수출금융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진행 중인 대기업 신용위험평가를 엄정히 실시해 회생 가능한 기업에 대해서는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고, 부실기업은 신속하게 정리하도록 당부했다.

손예술 기자 kunst@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