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이드 인 차이나’ 박기웅, 이젠 외국어 전문 배우 등극?

thumbanil

(사진 제일 위부터) '최종병기 활' '은밀하게 위대하게' '메이드 인 차이나'

중국산 장어를 둘러싼 충격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김기덕 감독의 여섯 번째 각본-제작 영화 ‘메이드 인 차이나’(제작/배급: ㈜김기덕필름|감독: 김동후)로 중국어 연기에 도전한 배우 박기웅에 대한 재조명이 시작됐다.

전작을 통해 능수능란한 만주어, 북한 사투리를 선보였던 배우 박기웅이 이번엔 중국어 연기에 도전했다. 박기웅은 2011년 개봉한 ‘최종병기 활’에서 청나라 왕자 ‘도르곤’ 역할을 맡아 독특한 어감의 만주어 대사를 완벽하게 구사했으며, 남파공작원 ‘리해랑’ 역을 맡았던 ‘은밀하게 위대하게’(2013)에선 북한 사투리 연기를 펼쳐 또 한 번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처럼 작품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바탕으로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뽐내온 박기웅은 영화 ‘메이드 인 차이나’를 통해 또 한 번 연기변신에 나선다. ‘메이드 인 차이나’에서 맡은 ‘첸’ 역할은 중국산 장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한국에 온 중국인 캐릭터다. 영화의 모든 대사를 중국어로 소화해야만 했던 박기웅은 일정상 짧은 연습 시간밖에 가지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중국어 열연을 펼쳐 주위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김동후 감독은 “박기웅은 모든 감독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배우인 것 같다. 시나리오에 대한 이해, 순발력과 집중력이 굉장해 촬영 분량 중 대부분 첫 테이크가 가장 좋았다”고 박기웅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박기웅의 국적을 초월한 연기 변신으로 화제를 낳고 있는 ‘메이드 인 차이나’는 중국산 장어 속에 감춰진 진실을 파헤치는 중국인 ‘첸’과 식약처 검사관 ‘미’의 충돌하는 욕망을 그린 영화다. 김기덕 감독의 여섯 번째 각본, 제작 영화로 2010년 한국에서 벌어진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KBS2 드라마 ‘각시탈’ 이후 다시 만난 박기웅과 한채아가 국적도 언어도 목적도 다른 두 남녀 캐릭터로 변신해 어떤 연기 시너지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한국사회에 숨겨진 이면을 중국산 장어라는 독특한 소재로 스크린에 옮겨낸 ‘메이드 인 차이나’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