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삼호重, 아프리카 어린이 돕는 ‘착한 카페’ 운영

말라리아 예방용 모기장 구입해 탄자니아에 전달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하경진 사장)이 사내에 ‘착한 카페’를 조성하고 수익금 전액을 아프리카 어린이 돕기에 사용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삼호중공업 착한 카페의 운영을 맡고 있는 카페지기 사진=현대삼호중공업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착한 카페’ 운영 수익금으로 모기장 150여장을 구입해 현지 선교사를 통해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전달했다. 말라리아로 시름하는 현지 어린이를 돕기 위함이다.

‘착한 카페’는 지난 4월7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현대삼호중공업 본관 1층에 24평(80㎡) 규모로 조성됐다. 회사에서 공간을 제공하고 임직원의 유·무형 기부로 꾸며졌다. 직원들은 한 잔에 1000원이상을 기부하고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착한 카페는 사내 자원봉사자 24명으로 구성된 ‘카페지기’에 의해 운영된다. 카페지기는 청소, 자재 관리, 구매뿐만 아니라, 운영회의를 통해 수익금 사회 환원 방법을 결정한다.

‘착한 카페’의 1차 수익금이 탄자니아에 전달된 것은 한 장에 5000원인 모기장만 있으면 말라리아에 걸릴 확률을 크게 낮춰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직원의 제안을 카페지기들이 공감한 데 따른 것이다.

‘착한 카페’는 지난달 30일 대지진으로 고통 받는 네팔에도 성금을 보냈으며 향후에도 아프리카 오지 어린이를 위한 각종 의약품과 자동차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비록 조그마한 카페지만 많은 임직원들의 관심으로 어린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