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檢, 포스코건설·경남기업 경영 수뇌부 정조준

검찰이 포스코건설과 경남기업에 대한 ‘비자금 조성’ 수사가 기업 경영 수뇌부를 겨냥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따라서 이르면 이번주부터 비리 의혹의 정점에 선 인물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지난 2009년~2012년 베트남 고속도로 건설 사업 과정에서 하청업체 지급 대금을 부푸리는 수법으로 마련된 100억원대의 비자금이 회사 측 주장대로 발주처 리베이트로만 쓰였는지 아니면 다른 경로를 통해 나갔는지 조사했다.

특히 이 중 상당 금액이 리베이트와 무관해 보이는 경로로 흘러간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검찰은 포스코건설의 박 모 전 상무를 비자금 조성에 깊게 관여한 인물로 지목,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돌려 조사할 방침이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는 비단 박 전 상무로 끝날거 같진 않다. 현지 사업비 처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연관된 포스코건설 임원들도 검찰의 조사에서 벗어나지 못할 전망이다.

베트남 사업을 총괄한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검찰은 지난 18일 경남기업과 석유공사 본사를 압수수색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러시아 캄차카 석유개발 탐사 사업 등 8건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과 관련해 정부 예산으로 성공불융자 330억원을 빌렸는데, 검찰은 이 중 100억원대의 돈이 원래 목적대로 사용되지 않은 단서를 잡았다.

만약 나랏돈으로 사용됐다면 캐시콜이 있을 때마다 경남기업은 지분율 만큼의 돈을 보내야 하는게 맞지만 이 과정에서 누락이 발생했을 것으로 검찰은 촛점을 맞추고 있다.

캐시콜은 해외 자원개발 사업 운영권자는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로 지분 참여자들에게 돈을 송금할 것을 요구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검찰은 경남기업이 성완종 회장이 책임을 회피하지 못할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조만간 소환을 통보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