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銀, 22억5000만달러 사상 최대 규모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5년 만기 10억달러·10년 만기 12억5000만달러 듀얼 트란쉐 구조로 발행

한국수출입은행은 13일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국기관으론 사상 최대 규모(정부 제외)인 22억5000만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금리는 5년 만기의 경우 미국 국채금리에 0.9%, 10년 만기의 경우 1.025%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이 금리는 일본 대형 상업은행인 Sumitomo Mitsui Banking Corporation(이하 ‘SMBC’)이 지난 8일 발행한 5년 만기 미 달러화 채권보다 0.1%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1월 수은의 가산금리가 만기에 따라 SMBC보다 0.32%까지 높았던 점을 감안하면 최근 국제금융시장에서 한국과 일본의 위상이 달라졌음을 잘 반영해준다.

무엇보다 10년 만기 채권은 한국계 역대 최저 발행금리를 기록, 향후 발행에 나설 국내 기관들에게 매력적인 금리 가이던스를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연초 유가 급락,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우려 등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수은은 다각적인 투자수요를 파악함으로써 이번 채권을 듀얼 트란쉐(dual-tranche) 구조로 발행할 수 있었다.

수은은 은행·자산운용사 등 전통적으로 중기물 수요가 큰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년 만기 고정금리 채권을, 지난해 8월 수은의 12년 만기 채권 발행 이후 한국계 기관의 장기물 발행이 저조한 상황에서 장기물 투자수요가 있는 보험사·연기금 등을 대상으론 10년 만기 고정금리 채권을 발행했다.

‘발행규모’와 ‘금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는 시장의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수은 관계자는 “연초 개장 직후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주식시장이 급락하는 등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 발행시기를 결정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의 고용지표 호조로 시장이 다소 안정화된 상황을 포착해 전격적인 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발행을 공표한 후에도 유가가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인 배럴당 46달러 이하로 하락하는 등 시장의 불안감이 확대된 상황 속에서도 주요 글로벌 투자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냈고 신규 투자자들을 발굴했다는 점에서 이번 글로벌본드 발행의 의미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고 덧붙였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총 425개 투자자가 참여해 발행금액의 약 3배에 달하는 61억달러의 투자 주문이 쇄도했다.
지역별 투자자 분포(투자자 배정기준)를 보면 5년 만기의 경우 아시아 37%, 미국 32%, 유럽 31%이며 10년 만기의 경우 아시아 54%, 미국 31%, 유럽 15% 등이다.

특히 아시아·중동지역의 중앙은행, 국부펀드, 국제기구, 글로벌 연기금?보험사 등 우량투자자의 참여가 활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수은은 이번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해외건설·플랜트, 조선해양, 자원개발 등 외화가득효과와 고용효과가 높은 국가기간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정희채 기자 sfmk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