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왕의 얼굴’ 서인국, 임진왜란 속 용맹한 세자 광해 재조명

서인국의 광해와 기존 광해군들은 어떻게 다를까.

KBS2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 차영훈, 제작 왕의 얼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미디어)의 광해의 군주론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서인국이 연기하는 광해와 기존 작품들 속 다른 광해군들에도 관심이 옮아가고 있다.

광해군은 영화와 드라마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재조명된 바 있다.

thumbanil

사진= KBS2 '왕의 얼굴' 서인국이 연기하는 광해와 기존 작품들 속 다른 광해군들에도 관심이 옮아가고 있다 / KBS 미디어 제공


광해 열풍에 불을 붙인 건 지난 2012년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광해군과 광대 하선을 오가는 1인 2역의 연기를 선보인 이병헌이다.

영화는 광해군과 똑같은 얼굴을 지닌 하선이 15일 동안 가짜 임금이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대의 예보다 백성들의 목숨을 더 소중히 하는 하선의 애민군주로서의 모습은 '왕의 얼굴'에서 선조를 향해 백성을 지켜야 한다고 일갈하는 서인국의 광해의 모습과 겹쳐진다.

또 다른 광해군은 MBC ‘불의 여신 정이’에서 광해 역을 맡았던 이상윤이다. 청년기 광해와 조선 최초의 여자사기장인 정이(문근영 분)의 신분을 초월한 로맨스와 인간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SBS ‘왕의 여자’는 지성이 광해군 역을 맡아 야사 속의 김개시(박선영 분)와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그렸다.

'왕의 얼굴'은 기존 작품이 주목하지 않는 부분에 집중했다. 서인국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광해는 관상으로 인해 태생부터 선조와 대립하는 관계를 통해 기존의 광해군들과 차별화되고 있다. 관상이라는 퓨전요소를 더해 극적 재미를 배가시키면서도 기축옥사, 임진왜란 등 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통한 광해의 정치적인 성장을 제대로 짚어간다.

특히 임진왜란이라는 국가적인 위기 속에서 도성을 버리고 피란 가는 선조의 모습과 자신의 목숨을 걸고 백성을 지키려는 올곧은 광해는 극명한 대비를 이루며 진정한 리더에 대한 담론을 이끌어내고 있다.

드라마의 재미가 진짜 광해군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다시금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이것이 다시 역사에 대한 관심으로 옮아가고 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이 가장 안타까움을 느끼는 지점은 드라마 속 광해가 역사 속 광해군과 겹쳐지는 부분이다.

역사는 스포라는 말과 함께 비운에 휩싸여있는 극중 광해는 임진왜란이라는 폭풍에 둘러싸인 촛불과 같은 운명에 처한다. 전란 중 세자로 책봉돼 용맹하게 분조를 이끌고 최전선에서 백성들을 지키고 함께하는 광해를 서인국이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이유다.

한편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감성팩션로맨스활극'이다.

KBS2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 13회는 새해 첫날(2015년1월1일) 방송될 예정이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