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미경 기자
등록 :
2014-09-07 21:00

‘가족끼리 왜 이래’ 김상경, 김현주에게 ‘나쁜손’…핵주먹 ‘응징’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연출 전창근)에서 까칠한 나노남(나쁜 노총각 남자)으로 변신한 배우 김상경의 나쁜손에 김현주가 주먹을 날렸다.

7일 방송된 7회 방송 분에서는 차강심(김현주 분)이 문태주(김상경 분)를 미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주가 혼자 밥을 먹는 비밀을 알아내겠다는 생각으로 미행을 시작한 강심은 은호(서강준 분)의 식당으로 들어간 태주를 따라 들어가게 된다.

사진= KBS2 '가족끼리 왜이래' 방송캡처


혼자서 식사를 하고 있던 태주는 강심의 부름에 무심코 강심을 돌아보는 순간 대참사가 일어났다. 강심의 얼굴과 셔츠에 태주의 입 안 가득했던 음식물이 파편처럼 튀어버렸고 이에 당황한 태주가 허겁지겁 손수건으로 튄 파편들을 닦아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라며 계속 강심의 옷에 묻은 파편들을 닦아내던 태주는 의도치 않은 나쁜손으로 인해 크게 당황한다. 동시에 강심은 그대로 태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려버렸다. 이에 코피가 터진 태주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당황스러운 사건이 일어난 곳이 은호의 식당이었던 만큼 태주와 은호의 유쾌하지 않은 만남이 이뤄졌다.

코피를 지혈하느라 솜을 틀어막은 우스꽝스런 모습의 태주와 마주하게 된 은호는 점장의 “저 남자분께서 여자손님한테 변태 짓을 하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서로 옥신각신 하기 시작했다.

변태라는 말에 욱한 태주는 “계속 그러면 그거 무고죄에 명예훼손까지 갈 수 있는 겁니다!” 라며 큰소리 쳤으나 은호는 “어디서 파리새끼 같은 게 꼬여가지구”라며 쎄한 반응을 보였다.

사건을 마무리해 줄 사람이 강심 밖에 없는 상황이 되자 그새 강심은 이를 이용해 태주와 협상을 하게 되고 결국 태주는 강심에게 항복하고 만다.

태주와 강심이 계속해서 주도권을 뺏고 뺏기면서 점점 극의 진행이 흥미로워지고 있다. 특히, 앞으로의 진행에 태주와 은호의 신경전도 흥미진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상경이 보여주는 까칠하지만 코믹스럽고 능청스러운 나노남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KBS 2TV의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