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銀, 총 10억달러 규모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6일 새벽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10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행한 채권은 5년, 12년 만기 각각 5억달러로 구성됐으며, 금리는 美 국채금리에 각각 72.5bps와 85bps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금리는 수은과 신용등급이 동일한 중국수출입은행(The Export- Import Bank of China)이 지난 7월 말 발행한 달러화 채권에 비해 17.5~45bps 낮은 수준이다.

최근 아르헨티나 채무불이행 사태와 가자지구 무력충돌·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정학적 위험으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증가한 상황에서, 수은은 채권 만기를 5년과 12년 두 가지로 다르게 발행함으로써 투자주문 극대화와 적정 금리수준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이날 채권발행 성공의 주요 요인은 ‘발상의 전환’이었다.

8월에는 기관투자자들이 대거 휴가 일정을 잡는 점을 고려해 채권발행을 가급적 자제하는 시장관행을 오히려 역이용한 것이다.

수은 관계자는 “美 달러화 시장에서 한국물 가산금리가 지속적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 금리인상 우려가 커지고 있고 9월에는 대기물량이 많아 비수기인 8월을 적시 타이밍으로 포착했다”며 “지난 6월 정부의 사상 첫 30년 만기 외평채 발행으로 한국계 우량 장기물에 대한 모멘텀이 형성된 것도 12년 만기 채권 발행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해외건설·플랜트, 조선해양, 자원개발 등 외화가득효과와 고용효과가 높은 국가기간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사용함으로써 정부 새 경제팀의 내수·투자활성화정책에 적극 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수은의 채권발행에는 총 270개 투자자가 참여해 발행금액의 약 4.2배에 달하는 42억달러의 투자 주문이 쇄도했다.

투자자를 지역별(투자자 배정기준)로 보면 5년 만기의 경우 아시아 56%, 미국 23%, 유럽 21%이며, 12년 만기의 경우 아시아 70%, 미국 18%, 유럽 12% 등의 분포를 보였다.

특히, 아시아·중동지역의 중앙은행, 국부펀드, 글로벌 연기금·보험사 등 우량투자자의 참여가 활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나영 기자 ln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