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아름 기자
등록 :
2014-02-11 09:45
관련 태그

#소치

#김소희

#허일후

MBC 김소희 쇼트트랙 해설위원, 정확한 판단력과 돋보이는 진행 ‘눈길’

사진=MBC제공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 여자 500M 예선, 여자 300M 계주 준결승 시청률이 11.6%(TNmS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10일 오후 5시 50분부터 방송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는 1위로 선두를 유지하던 신다운이 넘어지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되고 2위로 달리던 이한빈과 충돌하였다. 이한빈은 어드밴스 룰이 적용돼 결승에 진출하였지만 끝내 메달 획득에는 실패하여 아쉬움을 남겼다.

이런 안타까운 상황을 시청자들에게 생생하게 전해야 하는 김소희 해설위원이 소치에서 중계 후 소감을 보내왔다.

1994년 릴레함메르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이자 국가대표 코치 출신의 김소희 해설위원은 “해설을 하면서도 첫 출전인 우리 선수들을 마음속으로 응원하고 또 응원했다. 피나는 노력을 했을 텐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또 첫 해설위원으로서의 첫 데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해설 또한 아쉽다. 굉장히 긴장을 했다. 또 경기장 지켜보면서 모니터로도 중간 중간 확인해야하는 중계석 환경이 익숙지 않아 준비한 모두를 전달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차라리 경기를 뛰는 게 더 낫겠다 싶을 정도로 입이 바짝 말랐다”며 해설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김소희 위원은 하지만 “금세 익숙해져서 앞으로 경기에 더욱 몰입할 수 있는 여유 있는 해설을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허일후 캐스터는 “김소희 해설위원은 최고였다. 처음 해설하는 분이라는 걸 믿을 수 없을 만큼 내용과 오디오가 좋았다”며 “잘 맞춰주셔서 캐스터 입장에서도 편안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고 자랑을 아끼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김소희 오랜만에 듣는 이름이네” “김소희 미모의 최강 동안에 목소리도 어린 느낌”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MBC 스포츠국의 진필원 부장은 “김소희 해설위원은 경기 흐름과 맥을 잘 짚기로 유명하다. 일반 시청자들이 놓치는 부분을 잘 짚어준다. 신다운과 이한빈 선수가 충돌해서 넘어졌을 때 이한빈 선수가 바로 ‘어드밴스 룰’로 결승 진출할 수 있을 거라 판단했다. 해설자의 정확한 판단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경기에서 심판들과 관계자들의 스토리까지 잘 파악하고 있어 해설위원으로서 적임자인데,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장식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진필원 부장은 “김 해설위원은 목소리의 전달력 또한 좋고, 정확한 어휘를 구사한다. 선수 출신으로서 해설을 해 보지 않은 사람은 들어갈 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타이밍을 잘 찾아서 거침없이 말을 한다. 배드민턴의 방수현 해설위원과 같은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의 소치 동계올림픽 중계방송의 경기 중간에는 소녀시대와 미스에이 수지가 선수들에게 전하는 응원메시지가 전해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소희 해설위원은 오는 15일 오후 6시 30분 ‘2014 소치 동계올림픽-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과 남자 1000m 결승 중계를 맡을 예정이고, 오는 18일 오후 6시 20분에는 여자 3000m 계주 결승과 여자 1000m 예선, 남자 500m 예선전 중계도 앞두고 있다.

종목별 환상의 콤비를 자랑하는 MBC의 명품 중계는 소치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계속될 예정이다.

김아름 기자 beauty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