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광호 기자
등록 :
2013-11-05 10:31

삼성화재 김창수 사장, ‘열정樂서’ 강연 나서

‘2차 인생’에서 삼성화재 사장에 오르게 한 ‘세가지 앵커’

삼성화재 김창수 사장이 사관생도들에게 자신의 성공 경험담을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화재 제공


“세상에 가치 없는 일이란 없습니다. 내가 맡은 일에 스스로 가치를 부여하고 이를 실현하고자 치열하게 뛰었습니다. 이제 돌아보니 이것이 제가 경험한 ‘성공 방정식’이었습니다.”

삼성화재 김창수 사장이 4일 육·해·공군 사관학교 생도들 1200여 명이 자리를 가득 메운 해군사관학교 ‘열정樂서’에서 자신의 성공 경험담을 소개했다.

열정樂서는 삼성그룹이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열정을 나누자는 취지에서 열고 있는 콘서트 형식의 강연 행사다. 김 사장은 삼성물산에 입사해 삼성그룹 비서실 인사팀, 삼성물산, 에스원 등을 거쳐 2011년 말부터 삼성화재를 이끌고 있다.

김 사장은 “순하고 겁 많고 어리숙했던 어린 시절에서 해군 출신으로 삼성화재 최고경영자에 오르기까지 세 가지 ‘앵커(anchor)’가 나를 지탱했다”고 강연을 시작했다.

중·고등학교를 1차에 실패해 2차로 진학하던 ‘2차인생’의 그를 잡아준 첫 번째 앵커는 어머니였다. 한 번 마음먹으면 끝까지 물러서지 말 것을 가르친 어머니 덕분에 김 사장은 고교시절부터 복싱을 시작하고 추운 겨울에도 새벽마다 달리기를 빼먹지 않았다. 덕분에 전문경영인이 되겠다는 바람대로 고려대 경영학과에 무사히 합격, 처음으로 ‘1차인생’에 들어설 수 있었다.

그의 두 번째 앵커는 ‘해군 생활’이었다. “일주일 내내 잠 못자고, 식사시간 10초, 기합과 훈련의 반복이던 지옥주가 가장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기마전이든 배구든 어떤 승부에서도 해병중대가 순식간에 이기는 것을 경험하며 인간의 정신력이 얼마나 크고 강한지 깨닫게 됐다. 단체생활의 경험과 리더십, 해군으로서의 자긍심도 김 사장에게 큰 자원이 됐음은 물론이다.

김창수 사장이 꼽은 세 번째 앵커는 바로 ‘삼성’. 삼성물산에 근무하면서 1년에 100일 이상 아프리카, 중동 등 세계 오지를 다니면서 해군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온갖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또 삼성물산에서 에스원, 삼성화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로 이동할 때마다, 남들을 따라잡기 위해 2배 이상 노력할 수밖에 없었던 환경이 바로 ‘제3의 앵커’였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특히 ‘일에 자신만의 가치를 부여하고 성취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인사팀에서 일할 때는 ‘그룹 내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아는 사람이 되자’는 목표로 일했고, 삼성물산에서 영업할 때는 ‘5천년 역사에서 50년만에 이룬 한국 경제의 기적을 잇겠다’는 사명감으로 뛰었다”고 전했다. 삼성화재 사장인 지금은 “국내 1위 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만들어 후배들에게 물려주겠다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최광호 기자 ho@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신한금융지주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유진그룹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