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재영 기자
등록 :
2013-04-19 11:00

수정 :
2013-04-19 11:12

우리금융 1년내 매각한다…‘분할 매각’ 유력

우리금융지주 민영화와 관련해 분할 매각도 진행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덩치가 워낙 커져 일괄매각 방안이 유리 할 수 있다는 견해다. 또 내년 안에 민영화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도 나왔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에게 우리금융지주 민영화와 관련해 국회에서 답변한 ‘메가뱅크’와 달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분할 판매에 대해서도 진행할 수 있다는 뜻이다.

신 위원장은 “일괄매각해서 지주회사로 가는 것에 대한 제약이 상당히 많다”며 “국회에서 말한 메가뱅크는 하나의 대안에 불과하고 규모도 크게 제약도 많아서 여러 가지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 발언을 종합하면 일괄매각보다는 분할매각이 유리할 것이라는게 업계의 설명이다.

우리금융지주는 현재 분사한 우리카드를 포함해 총 13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그동안 우리은행은 3번의 민영화 작업을 진행했지만 번번히 실패한 이유가 ‘일괄매각’ 때문이라고 보는 시선이 많았다.

한 금융계 관계자는 “우리금융은 워낙 덩치가 커져버려 일괄매각하기에는 상당히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가장 큰 대안으로 분할매각이 우선시 돼 왔었는데 글로벌 금융사로 만들기 위해서 일괄매각이 우선 진행됐다”고 말했다.

현재 사의를 표명한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그동안 “분할보다는 일괄매각을 가야 한다”고 고집해온 사례를 본다면 앞으로 분할 매각이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분할매각으로 계열사인 광주은행과 경남은행을 분리하는 방안은 전 정부에서도 제시된 상황이었다. 경남은행의 경우 홍준표 경남도지사까지 나서 “우리금융지주는 경남은행을 분리해 지역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밝혔다.

경남에는 이미 공적자금 회수율이 90%를 넘은 만큼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경남은행 되찾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우리금융이 분할 매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이유는 또 있다. 국민주 방식 때문이다.

이날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역시 우리금융 매각과 관련해 “국민주 방식은 진행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우리금융지주는 워낙 덩치가 커진 만큼 일괄매각과 관련해 ‘국민주’로 진행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금융위는 정권초에 민영화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신 위원장은 “더이상 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정권 초기에 시작해야지 후반기로 갈수록 추진동력이 떨어진다. 금융위는 우리금융 민영화가 이번이 마지막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