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현빈 기자
등록 :
2013-03-10 19:25

수정 :
2013-03-11 07:56

WBC ‘기습번트·빈볼’이 부른 ‘집단 난투극’… 7명 퇴장

WBC 집단 난투극 ⓒJTBC 방송화면 캡처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D조 예선 경기에서 집단 난투극이 벌어졌다.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캐나다와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은 벤치클리어링과 주먹질이 오고가는 난투극을 벌였다.

사건은 캐나다가 9-3으로 넉넉하게 리드하고 있던 9회 초 발생했다. 캐나다의 선두타자 크리스 로빈슨이 3루수 앞 기습번트를 성공시키자 분위기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다.

일반적으로 점수차가 크게 벌어지면 상대를 배려해 이기고 있는 팀이 기습 번트나 도루 등을 좀처럼 시도하지 않는다. 하지만 전날 이탈리아에 4-14 대패를 당한 캐나다는 큰 점수차로 이기는 것이 절박한 상태였다.

선두타자를 내보낸 멕시코 투수 아놀드 레온은 후속 타자 르네 토소니에게 잇따라 몸쪽 위협구를 던졌다. 이에 주심이 멕시코 벤치에 경고와 함께 주의를 줬다. 하지만 레온이 던진 3구가 기어이 토소니의 등을 맞췄다.

분노한 토소니가 마운드로 걸어갔고 양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뛰쳐나가는 벤치 클리어링이 이어졌다. 관중석에서는 캐나다 선수에게 물병이 날아오기도 했다.

감정이 폭발한 일부 선수들은 몸싸움과 함께 주먹다짐을 했다. 관중석에서는 캐나다 선수에게 물병이 날아왔고 캐나다 선수들은 물병을 주어 관중석에 다시 던지는 등 감정적으로 반응했다.

이후 10여분간 중단된 경기는 난투극 당사자인 레온과 토소니 등 관련 선수 7명이 퇴장하면서 일단락됐다.

결국 이날 경기는 9회 1점을 추가한 캐나다의 10-3 승리로 끝나면서 멕시코는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캐나다는 1승1패를 기록하면서 11일 미국전 결과에 따라 2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

임현빈 기자 bbeen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