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주식콘서트 동학개미, 길을 묻다
2020 주식콘서트

동학개미, 길을 묻다

동학개미가 증시를 후끈 달아오르게 하고 있습니다.
명실상부 기관, 외국인 투자자에 이어 증시를 이끄는 3대 축으로 떠올랐습니다.
동학개미의 투자패턴, 투자종목, 장세전망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돈이 몰리고 있는 증시에서 갈 길을 묻는 동학개미에게 답을 구해봤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유망종목, 20대 고수들의 투자법, 아울러 서학개미를 위한
해외 유망종목 등을 소개합니다. ‘2020 뉴스웨이 주식 콘서트’에서 투자의 길을 떠나 봅시다.

행사 개요

  • 행 사 명 뉴스웨이 2020 주식콘서트 / ‘동(서)학개미, 길을 묻다’
  • 일 시 2020년 11월 10일 (화) 13:30 ~ 17:30
  • 장 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전경련회관 컨벤션센터 2층 토파즈
  • 주최·주관 주최·주관 로고
  • 후 원 후원 로고

프로그램 안내

시 간 내 용 장 소
13:30~13:40 개회사 ( 김종현 뉴스웨이 대표 ) 전경련회관
컨벤션센터
2층
토파즈
13:40~14:30
(50M)
#1.Session 주제 : 코로나19 1년, 2021년 투자전략
발표 :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14:40~15:30
(50M)
#2.Session 주제 : Beyond the vehicle : 에너지 전환과 모빌리티 혁명
발표 : 장문수 현대차증권 책임연구원
15:40~16:30
(50M)
#3.Session 주제 : 디지털제국을 꿈꾸는 초대형 플랫폼명
발표 : 김중한 삼성증권 글로벌플랫폼 담당 연구원
16:40~17:30
(50M)
#4.Session 주제 : 20대 수퍼개미의 투자법
유안타증권 정성원
한국투자증권 이서준

강연·연사자

  • #1.Session 김형렬
    김형렬
    현)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 (前) 한국투자증권 선임연구원
    - (前) 키움증권 선임연구원
    - (前) NH투자증권 연구위원
    09~10 한경 베스트 애널리스트 시황부문
  • #2.Session 장문수
    장문수
    현) 현대차증권 자동차 애널리스트
    - (前)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 자동차 애널리스트
    - 맥킨지-한국수소융합얼라이언스, 한국 수소 로드맵 수립 참여 (2018년)
    - 매경이코노미 베스트 애널리스트 (2017년, 2016년)
    - 한경비즈니스 베스트 애널리스트 (2019년 하반기, 2019년 상반기, 2017년 하반기, 2017년 상반기, 2016년 하반기, 2016년 상반기)
    - 서울대학교 학사
  • #3.Session 김중한
    김중한
    현) 삼성증권 글로벌플랫폼 담당 연구원
    - (前)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 (前) KDB대우증권 은행 애널리스트
    - 위스콘신-매디슨대학교 학사
  • #4.Session 정성원
    정성원
    현) 동국대학교 경영학과 재학중
    유안타증권 실전투자대회 1위
    투자동아리 Rich소속
    투자자산운용사 자격증
  • #4.Session 이서준
    이서준
    현) 전남대학교 재학중
    한국투자증권 모의투자대회 1위
    제2회 유안타증권 티레이더배틀 장려상

사진

영상

  • 유튜브아이콘 개회사
    (김종현 뉴스웨이 대표)
  • 유튜브아이콘 코로나19 1년, 2021년 투자전략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 유튜브아이콘 Beyond the vehicle : 에너지 전환과 모빌리티 혁명
    (장문수 현대차증권 책임연구원)
  • 유튜브아이콘 디지털제국을 꿈꾸는 초대형 플랫폼명
    (김중한 삼성증권 글로벌플랫폼 담당 연구원)
  • 유튜브아이콘 20대 수퍼개미의 투자법
    (정성원 유안타증권 모의투자대회 1위)
  • 유튜브아이콘 20대 수퍼개미의 투자법
    (이서준 한국투자증권 모의투자대회 1위)
  • 유튜브아이콘 뉴스웨이 2020 주식콘서트 / ‘동(서)학개미, 길을 묻다’
    (전체영상)

기사

[2020 주식콘서트]“금융위기 이후 탈세계화…국가보다 큰 거대 플랫폼 탄생”

[2020 주식콘서트]“금융위기 이후 탈세계화…국가보다 큰 거대 플랫폼 탄생”

“주식엔 정답이 없지만…. 그럴수록 가장 변하지 않는 구조를 찾아내야 한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0 주식콘서트’에서 ‘디지털 제국을 꿈꾸는 초대형 플랫폼’을 주제로 발표를 맡은 김중한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위원은 금융위기와 코로나가 근본적으로 바꾼 산업 구조에 투자자들이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중한 연구위원은 “금융위기 이후 탈세계화가 급속화되며 이전 주식시장을 떠받쳤던 중후장대 산업이 꺾이게 됐다”며 “과거에는 무역을 통해 GDP(국내총생산)가 성장했다면 금융위기 이후에는 세계화 기조가 퇴색되면서 이러한 경향은 더욱 두드러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2020 주식콘서트]“멀티 플랫폼 전성시대… 미국선 MAFAA에 주목하라”

[2020 주식콘서트]“멀티 플랫폼 전성시대… 미국선 MAFAA에 주목하라”

미국 증시를 주도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MAFAA)의 공통점은 모두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플랫폼 기업이라는 것이다. 이들 기업은 플랫폼뿐만 아니라 그 원천인 인프라까지 직접 만들며 지속 성장을 표방하고 있다. 김중한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위원은 “멀티 플랫폼을 구성하는 다섯 개의 기둥을 제시한다”면서 “전자상거래, 콘텐츠, 클라우드, 헬스케어, 자율주행차로 정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헬스케어와 자율주행차는 ‘바퀴 달린 스마트폰’으로 경쟁이 극심해질 것”이라고 봤다.
[2020 주식콘서트]“주식투자, 10년 만의 절호찬스 놓쳤다?…내년에도 이어질 것”

[2020 주식콘서트]“주식투자, 10년 만의 절호찬스 놓쳤다?…내년에도 이어질 것”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0일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가져다 준 주식 투자 기회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일단 ‘빚투’(빚내서 투자)로 예탁금이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시장 참여자들이 늘어난 점이 무엇보다 더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센터장은 뉴스웨이가 개최한 ‘동학개미, 길을 묻다’에서 ‘코로나19 1년·2021년 투자전략’라는 주제를 발표하면서 “국내 주식시장 구조는 과거부터 부동산 시장을 강력하게 규제한다거나, 시장 참여자들이 늘어나거나 자금이 흘러 들어오는 등 유동성이 팽창했을 때 상승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라며 “그러나 반대로 시장에 유동성이 풀리고, 기업 이익이 정상화되는 경우에는 오히려 주식이 아닌 실물경제에 돈이 들어간 경우가 많아 주식시장이 생각만큼 오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2020 주식콘서트]“세계 주요국, 코로나19 이후 역점 사업으로 ‘그린 뉴딜’ 제시”

[2020 주식콘서트]“세계 주요국, 코로나19 이후 역점 사업으로 ‘그린 뉴딜’ 제시”

“코로나19는 과거의 경제 충격과 달리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가져왔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0 ’주식콘서트에서 ‘Beyond the vehicle : 에너지 전환과 모빌리티 혁명’을 주제로 발표를 맡은 장문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장문수 연구원은 “경제 충격으로 탈세계화와 자국 보호주의가 강화되고, 코로나19가 환경 변화로 인해 발생한 질병이란 인식이 확산됐다”며 “경제 극복과 성장을 위해 주요국의 ‘Green New Deal’도 활발하게 전개 중”이라고 설명했다.
[2020 주식콘서트]“주식투자, 10년 만의 절호찬스 놓쳤다?…내년에도 이어질 것”

[2020 주식콘서트]“테슬라, 전기차의 탈을 쓴 ‘에너지 플랫폼’ 기업”

2025년 테슬라의 적정 기업가치가 7850억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장문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0 주식콘서트’에서 혁신 기업인 테슬라의 기업 가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시장에 존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연구원은 “테슬라는 전기차의 대중화를 넘어 유용하게 활용 가능한 청정에너지를 생산하고 저장할 수 있는 제품까지 확대 생산했다”며 “특히 자사의 사업을 플랫폼화 하기 위해 H/W Device를 우선적으로 보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