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사회

검찰, 특활비·공천개입 혐의 박근혜에 총 징역15년 구형

  • 등록  :
  • 2018-06-14 19: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총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36억5천만원을 상납받은 혐의와 옛 새누리당 국회의원 공천에 불법 관여한 혐의로 각각 추가 기소됐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징역 12년과 벌금 80억원을 구형했다. 추징금 35억원도 요청했다. 같은 재판부 심리로 이어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결심에서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총 징역 15년이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비서관 등 최측근 3명과 공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서 총 35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치러진 4·13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박계 인사들을 선거 당선 가능성이 큰 대구와 서울 강남권에 공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두 사건에 대한 선고는 7월 20일 오후 2시에 내려진다.

한편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6일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았고, 검찰이 항소해 2심이 진행 중이다.



최홍기 기자 hk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기 기자hkc@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