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정책

유광열 “한미 금리 역전폭 확대, 가계부채 영향 점검”

  • 등록  :
  • 2018-06-14 1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13일(현지시간) 정책금리를 인상한 가운데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가계부채, 외국인 자금 유·출입, 금융사 외화유동성 등 주요 위험부문에 대한 영향을 점검하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경각심을 높여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14일 오전 10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해 “이번 금리 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 역전폭이 확대됐고 아르헨티나 등 경제 펀더멘털이 취약이 신흥국에서는 그동안 누적된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의 파급 효과가 표출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연 1.75∼2.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번 금리 인상에 따라 한미 정책금리의 역전폭은 최대 0.25%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확대됐다.

금리 인상은 시장에서 예견하던 것이지만 연준이 인상 속도를 올해 중 연 3회에서 4회로 가속화할 것임을 시사함에 따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유 수석부원장은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금융상품 불완전판매 등 소비자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오후 3시 오승원 부원장보 주재로 8개 은행 부행장급이 참석하는 외화유동성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외화유동성과 차입 여건 영향을 점검한다.

오 부원장보는 각 은행에 엄격한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와 비상자금 조달계획 재점검 등을 통해 외환건전성 관리를 강화토록 당부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에 대해 신속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jky@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