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일반

이주열 “자본유출, 취약 신흥국의 금융불안이 큰 변수 될 것”

  • 등록  :
  • 2018-06-14 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FOMC, 하반기 2차례 인상 예고

“자본유출에 영향주는 가장 큰 변수는 취약신흥국의 금융불안이다. 20년 전 국제사회가 경험한 바 있다”

14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추가 인상한 다음날 출근길에서 미국발 금리인상과 관련한 자본유출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미국의 금리인상 그 자체만으로 자본유출을 촉발하진 않을 것이다”면서도 “자본유출과 관련해서 경계심을 갖고 지켜볼 것은 소위 경제여건이 취약한 신흥국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금리인상 속도가 조금 더 빨라졌고 유럽중앙은행(ECB)도 완화기조를 축소하겠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것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국제자금 이동과 국제투자자들의 위험요소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를 0.25%포인트 추가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올랐다. 지난 3월 0.25%p 인상에 이어 석 달만이자 올해 들어 두 번째 금리 인상이다.

연준은 2015년 12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것을 필두로 2016년 12월과 지난해 3월·6월·12월, 올해 3월까지 모두 6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특히 연준은 올 하반기 기준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함으로써 올해 모두 네 차례 올릴 가능성을 시사해 세계 금융시장에 파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FOMC 회의에서 나온 올해 세 차례 금리 인상 전망보다 한 차례 늘어난 전망치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시장의 영향에 대해서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미국이 지난 3월 금리를 올릴 때만 해도 FOMC가 금년 총 3회를 예상했다. 그것보다는 매파적으로 시장이 받아들이고 있다. 그러나 막상 시장 반응을 보면 매파적으로 판단하면서도 시장 반응은 차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장기금리상승폭도크지 않고 달러도 초반 강세를 탔지만 보합세로 돌아섰고 해서 미국시장에 준 영향은 제한적인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내시장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조심스레 예측한다”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 christ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christy@newsway.co.kr

손가락이 아닌 달을 봐달라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