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사회

검찰, 네이처셀 영등포 사무실 압수수색···주가·시세 조종 혐의 여부 확인

  • 등록  :
  • 2018-06-12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검찰이 바이오기업 네이처셀 서울 영등포구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주가와 시세를 조종했다는 혐의 여부를 알아 내기 위해에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12일 지난 7일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인 네이처셀의 서울 영등포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주가와 시세를 조종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가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네이처셀은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후보물질인 ‘조인트스템’의 조건부 허가를 식약처에 신청했다가 반려당했다. 이후 네이처셀의 주가는 급락했다.

네이처셀의 시세조종 의혹을 살펴본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긴급조치(Fast-Track·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검찰에 사건을 이첩했다.

따라서 검찰은 주가 급락 전후 상황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의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계자들을 불러 시세를 고의로 조종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민 기자peteram@newsway.co.kr

다반향초(茶半香初)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