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소셜 캡처]이장석, ‘히어로’를 연기한 ‘사기꾼’

  • 등록  :
  • 2018-05-30 16:26
  • 수정  :
  • 2018-05-30 1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전 구단 대표이사가 구속되면서 시작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악재. 최근에는 박동원과 조상우의 성폭행 논란과 트레이드 현금 뒷거래 파문까지 불거지고 있는데요.

많은 악재의 중심에는 이장석 전 구단 대표이사가 있습니다. 이장석 전 대표는 구단 돈을 사적으로 사용했으며, 투자자들에게 구단 지분을 넘기지 않아 사기와 배임·횡령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 중입니다.

구속된 후에도 이 전 대표가 구단 운영 전반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물론 이번에 불거진 뒷돈 트레이드에도 이장석 전 대표가 연루돼 있는 상황. 과거 다른 트레이드 또한 뒷돈이 오갔다는 논란도 있는데요.

이에 야구팬들과 네티즌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KBO에서 부랴부랴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과거 트레이드도 집중적으로 파헤치겠다고 나섰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한 상황.

이장석 전 대표를 중심으로 불거진 히어로즈의 악재로 메인스폰서인 넥센타이어 또한 피해자가 되고 있습니다.

개인의 범죄를 넘어 한국 프로야구 전체를 뒤흔들고 있는 히어로즈 사태,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희 기자seok@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