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보험

교보생명, 우체국보험에 보험금 자동청구 노하우 첫 전수

  • 등록  :
  • 2018-05-28 1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28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김욱 교보생명 디지털혁신담당 전무(오른쪽)와 김도균 우정사업본부 부이사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앞으로는 우체국보험 고객들도 교보생명의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활용해 병원 진료 후 곧바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은 28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우정사업본부와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교보생명은 우체국보험 고객들이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100만원 미만의 소액 보험금을 병원 진료 후 별도로 청구하지 않아도 자동 지급하는 서비스다. 보험금을 받기 위해 각종 증빙서류를 발급받아 보험사를 방문해 서류를 제출하는 등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교보생명이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한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다른 보험사나 공제회사에 적용하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교보생명 고객뿐 아니라 우체국보험 고객들도 병원 진료 후 곧바로 실손의료보험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8월부터 수도권 3개 병원에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뒤 안정화 단계를 거쳐 적용 병원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욱 교보생명 디지털혁신담당 전무는 “앞으로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이 보험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업계와 협의 중”이라며 “교보생명 고객뿐 아니라 모든 보험계약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jky@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