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정책

금융위 오늘 ‘삼성바이오 감리위’ 2차 회의···바이오젠 콜옵션 변수

  • 등록  :
  • 2018-05-25 06:00
  • 수정  :
  • 2018-05-25 07: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오늘부터 대심제 방식으로 회의 진행
바이오젠 콜옵션 행사 두고 격론 예상
5월 내 결론 도출 후 증선위 상정 목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처리 기준 위반 관련 제재 수위를 결정하게 될 금융당국의 2차 심의가 25일 진행된다.

증권선물위원회 산하 감리위원회는 25일 오전 8시부터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두 번째 회의를 비공개로 연다.

이날 회의는 지난 17일 첫 회의 때와 마찬가지로 김학수 감리위원장을 비롯한 감리위원 8명을 비롯해 금융감독원 관계자,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 외부감사인인 삼정·안진회계법인 관계자 등이 참석해 대심제 형식으로 진행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의 요청으로 진행되는 대심제 회의는 법원의 재판처럼 제재 대상자와 금감원 검사부서가 동석해 동등하게 진술 기회를 얻는 제도다. 변호사 선임까지도 가능한 이 제도는 제재 대상자의 방어권을 보호하고자 금융위원회가 올해부터 도입했다.

당초 2차 회의는 오전 9시부터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난 17일 오후 2시에 시작해 다음날 새벽 3시까지 격론을 벌였던 1차 회의 경과를 감안할 때 회의 참석자들의 피로도나 사안에 대한 논의의 집중도를 더 높이기 위해 시작 시간을 앞당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날 회의가 제재 대상자와 검사당국에게 똑같은 진술 기회가 돌아가는 대심제 방식인 만큼 1차 회의보다 회의 시간이 더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차 회의의 최대 쟁점은 역시 미국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에 대한 판단 여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사로 분류한 것을 국제회계기준(IFRS)을 준수한 행위로 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판매승인을 얻고 가치가 높아지면서 IFRS에 따라 바이오젠이 콜옵션 행사 비용보다 실제로 얻는 지분가치 이득이 높아지는 ‘내가격’ 상태가 됐기에 회계적으로 콜옵션을 행사 가능성이 높아졌고 그에 따라 처리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금감원은 콜옵션 행사 가능성만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배력을 잃었다고 판단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보고 있다. 특히 콜옵션의 배경이 된 내가격 상태에 대한 의문이 깊다.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 분식회계에 무게를 두는 것도 이 때문이다.

감리위는 해당 사안의 중요도를 감안해 전문검토위원을 별도로 지정했고 이날 회의에서 검토 결과를 보고키로 했다. 결국은 IFRS를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 분식회계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적어도 25일 회의에서 제재에 대한 의견의 윤곽을 결정한 뒤 이날 결론을 짓거나 한 차례 정도 임시회의를 더 열고 최종 결론을 내려 증권선물위원회에 이를 전달하겠다는 계획을 잡고 있다. 다음 증선위 회의는 오는 6월 7일에 열린다. 다만 제재에 대한 감리위원 의견이 4대4 동수로 갈릴 수 있어 결국 최종 결정권을 쥔 증선위가 제재 수위를 정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앞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증선위는 감리위의 의견을 뒤집을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백현 기자andrew.j@newsway.co.kr

"독자에게 칭찬 받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