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자동차

한미 FTA 이후 국산차 수출 부진···증가율 ‘0’

  • 등록  :
  • 2018-05-24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올해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 금액은 112억59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대비 200만달러 증가하는데 그쳤으며 증가율은 0%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국산차 수출 감소세 지속.. 올해 부품 수출 13.4%↓
FTA 발효 후 미국차 국내 점유율 9.6%→18.0% 급증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은 정체된 반면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한국산 승용차에 대한 미국 측 관세가 철폐된 이후에도 대미 수출은 오히려 감소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 금액은 112억59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대비 200만달러 증가하는데 그쳤으며 증가율은 0%다.

국산차의 대미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에도 전년보다 10.9% 줄어든 바 있다.

이로 인해 전체 대미 수출에서 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3.5%에서 올해 21.6%로 줄어들었다. 

자동차부품 수출도 지난해 2.8% 감소했고 올해는 45억4000만 달러로 작년보다 13.4%나 감소했다. 하지만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크게 늘었다. 올해 13억5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6%로 증가했다.

특히 2012년 한미 FTA 발효 후 미국산 자동차 수입은 연평균 37.2%씩 증가했다.

이로 인해 미국산 승용차의 국내시장 점유율은 FTA 발효 전 9.6%에서 지난해 18.0%로 확대됐다. 

한국은 미국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발효 전 8%)를 발효 즉시 절반(4%)으로 낮춘 뒤 2016년 완전히 없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현 기자squashkh@naver.com

"생동감 있는 기사, 의미 있는 기사"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