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재계

故구본무 회장 이틀째 ‘추모행렬’···최태원·정의선 등 조문

  • 등록  :
  • 2018-05-21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구본무 LG그룹 회장 별세.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이틀째도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유족은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음에도 고인을 잊지 못하는 정재계 인사들의 추모행렬은 끊이지 않았다.

21일 오전 고인의 빈소에는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강석진 전 GE코리아 회장, 이석채 전 KT 회장 등이 다녀갔다.

이날 오전 10시께 빈소를 찾은 반 전 총장은 “고인이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기여한 것은 누구나 다 알지만 직원들과 팔씨름도 하고 씨름도 하는 등 소탈한 모습이었다”면서 “개인적으로 많이 존경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기업인인데 갑자기 이렇게 돌아가셔서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인과 한가족이나 다름 없었던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해외출장 중에 비보를 듣고 급거 귀국해 이날 빈소를 찾았다. 허 회장은 전날 추도문을 통해 “믿기지 않는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전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별세.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최태원 SK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았다. 구자균 LS산전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구씨가 사람들의 조문행렬이 계속됐다. 구자열 회장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 빈소를 방문했다.

LG그룹 고위 임원진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을 비롯해 40여명의 LG그룹 임원단이 단체로 빈소를 찾았다.

정계에서도 추모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서울 용산구)이 이날 빈소를 찾았다.

안 후보는 “기업인 시절부터 알던 분”이라며 “아직 할 일이 많고 존경받는 분인데 너무 큰 상실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별세.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전날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자원 LIG그룹 회장,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구자극 엑사이엔씨 회장, 구본완 LB휴넷 대표,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사장, 허승표 피플웍스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등이 빈소를 방문했다.

또한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구자학 아워홈 회장, 구본걸 LF 회장,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 변규칠 전 LG상사 회장, 이문호 전 LG 부회장 등도 조문했다. 또한 밤늦게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 구본혁 LS니꼬동제련 부사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허세홍 GS글로벌 사장,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 남용 전 LG전자 부회장 등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LG그룹은 구본무 회장의 발인을 22일 오전 8시30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발인 이후의 일정은 미정이며 고인의 유해는 화장하기로 최종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장지는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길홍 기자slize@newsway.co.kr

"균형을 잡으려면 움직여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