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재계

[구본무 별세]대한상의·경총·전경련·무역협회 애도 “한국 경제계 큰 별 지다”(종합)

  • 등록  :
  • 2018-05-20 1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1995년 2월 22일 LG 회장 이취임식에서 구본무 신임 회장이 LG 깃발을 흔들고 있다. 사진=LG그룹 제공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경제단체들도 잇달아 애도를 표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구본무 회장은 미래를 위한 도전정신으로 전자·화학·통신 산업을 육성했고 정도경영을 통해 고객에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경제계는 구본무 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총도 이날 “구본무 회장은 1995년 LG그룹 회장 취임 이후 ‘노사’를 넘어선 ‘노경’이라는 신노사문화 형성을 바탕으로 ‘정도 경영’을 추구했으며 당면 현안을 노경이 함께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가치창조의 노사관계를 구현하는 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구본무 회장의 ‘정도 경영’에 따른 노경화합은 혁신 활동의 기반이 되어 LG그룹이 험난한 구조조정을 이겨내고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총은 “고인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에 그 슬픔을 이루 표현할 수는 없지만 경제계는 앞으로도 고인의 뜻을 이어나가 하루 빨리 우리 산업 현장에 선진 노사관계가 정착되고, 이를 통해 지속적인 국가 경제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대한민국 경제의 큰 별이신 구본무 회장님께서 별세하신데 대해 경제계는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회장님께서는 대혁신을 통해 화학, 전자, 통신 등의 산업을 세계 일류의 반열에 올려놓으신 선도적인 기업가였다. 정도경영으로 항상 정직하고 공정한 길을 걸으셨으며 늘 우리 기업인들의 모범이 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장님의 손길은 경제계를 넘어 국내외 곳곳으로 퍼졌다.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지역의 농촌자립을 돕고 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의료지원도 아끼지 않으셨다”며 “의인상을 통해 정의로운 사회 만들기에 힘쓰셨으며 젊은이들의 앞날을 위해 교육·문화·예술 지원에 헌신하신 우리 사회의 큰 어른이셨다”고 칭송했다.

전경련은 “회장님께서 계셨기에 우리 경제가 지금의 번영과 영광을 누릴 수 있었고 기업과 국민이 함께 미래의 꿈을 꿀 수 있었다. 이제금 다시 우리 경제가 재도약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회장님 같은 훌륭한 기업인을 잃은 것은 나라의 큰 아픔과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경제계는 고인의 뜻을 기리고 평소 가르침을 이어 받아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 한단계 더 도약하는 한국경제를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무역협회에서도 애도의 뜻을 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고 구본무 회장은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다. 우리나라가 무역 1조 달러, 무역 9강의 위업을 달성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무역업계는 고인의 업적과 정신을 기려 무역이 한국경제를 견인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주희 기자ljh@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