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부동산업계·분양

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2185억···전년比10.5%↓(상보)

  • 등록  :
  • 2018-04-27 13:56
  • 수정  :
  • 2018-04-29 0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현대건설은 27일 2018년 1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3조 5382억원, 영업이익 2185억원, 세전이익 2118억원, 당기순이익 14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환율 안정에 따른 기저효과로 영업외 수지가 개선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 239.3%, 156.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대비 0.3%p 증가한 6.2%를 기록해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수주는 국내 주택사업 수주와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등을 수주해 4조 5162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는 67조 7454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꾸준한 재무구조 개선 노력으로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80.9%, 부채비율은 124.1%를 기록하며 안정적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미청구공사도 지속 감소해 시장 신뢰를 유지하고 있다.

전년 말 연결 기준으로 2조 8964억원이던 미청구공사 금액은 1136억원이 감소한
2조 782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매출액 대비 16%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최근 U.A.E 미르파 담수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싱가포르 소각로 공사 완공 및 U.A.E 사브 해상원유처리시설 공사 등 해외 대형공사가 공정 후반부로 접어들며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그러나 하반기 이후 주요 해외공사 공정 본격화 및 국내 주택 매출 증가 등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의 매출 증가에 따라 수익성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풍부한 해외공사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해양항만, 가스플랜트, 석탄/복합발전, 송변전 등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할 것”이라며 “현재 입찰 평가 중인 중동/아시아 지역에서 추가 공사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배 기자ksb@newsway.co.kr

집요하게 '왜'라는 질문을 던지고, 그 취재 결과를 가감없이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