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CEO

권오준 회장 “포스코는 지난 32년간 삶의 이유·비전”

  • 등록  :
  • 2018-04-19 14: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권오준 포스코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사회에서 사퇴 후 임직원들에게 인사
후임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 주어진 책무를 다할 것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포스코는 지난 32년간 제게 삶의 이유이자 비전이었다”며 감사와 응원의 메세지를 보냈다.

권 회장은 19일 사내채널 포스코투데이에 올린 ‘사임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CEO레터를 통해 “이사회에서 포스코 회장직을 사임하고자 하는 뜻을 밝히고 보다 젊고 도전적인 CEO가 포스코의 100년을 향한 여정에 앞장서 줘야 함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이사회를 중심으로 후임 회장을 선임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며 저도 후임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 주어진 책무를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50년간의 자랑스런 역사를 되돌아 보며, 100년 포스코의 미션과 비전의 달성을 위한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이제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고 한 단계 높은 도약을 위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에 서 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분과 함께 일할 수 있었던 것은 저에게 더 할 나위 없는 축복”이었다며 “비록 몸은 비켜나 있겠지만 마음은 영원히 여러분과 함께 하며 포스코의 빛나는 미래 창조를 지켜 보며 응원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지난 몇 년간 포스코는 구조조정의 긴 터널을 통과해 왔고 이제 본원적인 경쟁력이 회복되었으며 미래 도약에 필요한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밑돌이 깔렸다”며 “여러분들의 열정적인 노력과 단합된 마음이 있었기에 이런 성과가 가능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자원은 유한, 창의는 무한’이라는 포스코의 정신은 지난 50년간 회사와 함께 해 왔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라며 “위대한 포스코를 향한 100년의 여정에 여러분들의 창의를 모아주시고 이 길에 함께할 국민들의 한결같은 지지와 성원은 여러분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 회장은 “보다 젊고 도전적인 CEO가 포스코의 100년을 향한 여정에 앞장서야 한다”며 “이제 이사회를 중심으로 후임 회장을 선임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며, 후임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 주어진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현 기자squashkh@naver.com

"생동감 있는 기사, 의미 있는 기사"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