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중화학

[권오준 사퇴]역대회장 모두 임기중 낙마···반복되는 ‘흑역사’

  • 등록  :
  • 2018-04-18 1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포스코 역대 회장. 그래픽=박현정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후 사퇴 압박 불구
지난해 연임 성공했지만 결국 못버텨
정권 전리품으로 전락한 포스코 회장직
뛰어난 경영성과도 정치적 논란에 무릅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사퇴했다. 포스코는 정권 교체 시기와 맞물려 정부의 입맛에 맞는 인물로 회장이 교체됐다.

정권 교체가 곧 포스코 회장의 교체를 의미했던 것이다. 역대 포스코 회장 모두가 임기 중 낙마한 이유다.

18일 오전 권 회장은 임시이사회에서 “포스코의 새로운 100년을 만들어가기 위해 최고경영자(CEO)의 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퇴의사를 공식 밝혔다. 사퇴의 변으로 변화를 강조했지만 결국 정부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물러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권 회장은 지난 2014년 3월 박근혜 정부 때 제8대 회장에 선임됐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최순실씨와 연결돼 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사퇴설이 돌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부터 정권의 압박 강도는 세졌다. 지난해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때 경제사절단에서 제외됐고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 명단에서도 빠진 것이 대표적이다.

결국 권 회장은 정부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사퇴를 결정했다. 포스코가 정권의 전리품이라는 인식을 다시 한 번 확인한 셈이다.

포스코는 국영기업으로 출발했다. 때문에 그동안 포스코 회장은 정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었다. 포스코 창업자인 박태준 초대회장(1968년 4월∼1992년 10월)은 김영삼 전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2대 황경로 회장(1992년 10월∼1993년 3월), 3대 정명식 회장(1993년 3월∼1994년 3월) 역시 김영삼 정부에서 임기를 채우지 못했다.

4대 김만제 회장(1994년 3월∼1998년 3월)은 김영삼 정부 때 취임해 연임까지 했지만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면서 자리에서 물러났다.

5대 유상부 회장(1998년 3월∼2003년 3월) 때인 2000년 9월 포스코는 민영화됐다. 이에 따라 정부의 지분은 단 한 주도 없지만 여전히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유상부 회장 역시 노무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자리에서 물러났다.

6대 이구택 회장(2003년 3월∼2009년 1월)은 2007년 연임에 성공했지만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정치권 외압 논란 와중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7대 정준양 회장(2009년 1월∼2014년 3월)도 연임에 성공한 이후 박근혜 정부 시절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 전 회장은 박 전 대통령 시절에 10대 그룹 총수 청와대 오찬에서 제외되는 등 권 회장과 비슷한 과정을 밟은 뒤 사퇴를 결정했다.

포스코의 이같은 흑역사 때문에 권 회장 역시 임기를 채우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지만 지난해 인사 청탁 논란 속에서도 연임에 성공하면서 악연을 끊어내는 듯 했다.

권 회장이 연임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뛰어난 성과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실제 권 회장 취임 이후 성공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했고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도 기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 회장도 결국 정권의 압박에 무릎을 꿇고 포스코 흑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사퇴와 함께 검찰 수사를 받았던 것 역시 포스코 역대 수장들의 공통점이다. 3대 정명식 회장과 6대 이구택 회장을 제외하고 모두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권 회장 역시 검찰의 수사를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길홍 기자slize@newsway.co.kr

"균형을 잡으려면 움직여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