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증권일반

정영채 NH證 사장 “삼성증권 사태 터지자마자 내부 시스템 점검”

  • 등록  :
  • 2018-04-10 12:18
  • 수정  :
  • 2018-04-10 1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사진 = NH투자증권

“유령주식 사건은 금투업계 전체 문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최근 터진 삼성증권 유령주식 사태와 관련해 “이번 사건은 삼성증권만의 문제가 아닌 금융투자업계 전체의 문제”라고 단언했다.

10일 정 사장은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진행된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증권회사 대표이사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사장은 “이번 사고가 자본시장과 투자자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면서 투자자들의 신뢰 문제까지 건드리게 됐다”라며 “한 마디로 자본시장 플랫폼에 문제가 발생했다는 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삼성증권만 개선해서 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투업계 전체가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내부 시스템 점검에 나서서 자본시장에 신뢰를 다시 기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 사장은 “지난주 금요일 삼성증권 유령주식 사태가 터지자 마자, NH투자증권은 전산팀에 바로 연락해 자체 시스템 점검에 나섰다”라며 “하지만 시스템 점검을 여기서만 그치지 않고 금투업계 전반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는 게 무엇인지 각별히 더 신경쓰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삼성증권은 우리사주 283만주에 대해 1주당 1000원의 배당금을 입금해야 하는데 1주당 1000주를 입고했다. 오전 9시30분부터 일부 삼성증권 직원이 잘못 입고된 삼성증권 주식을 매도하면서 주가가 최저 3만5150원까지 급락해 이 때 동반 매도한 일부 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윤 기자yoon13@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