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증권정책

[삼성증권 유령주식 파장]김기식 “삼성증권 사태, 회사 시스템 문제···각 증권사도 내부 점검해야”

  • 등록  :
  • 2018-04-10 11:34
  • 수정  :
  • 2018-04-10 1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10일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진행된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증권회사 대표이사 간담회에서 최근 벌어진 삼성증권 유령주식 사태에 대해 “단순 직원 개개인의 실수가 아닌 회사시스템 상의 문제”라고 말했다. 사진 = 김소윤 기자

“유령주식 발행 후 미흡한 조치가 더 심각”
“2차 피해 막을 것, 신속히 피해규제 요청”
“공매도 논란 언급하면 심각한 문제 희석”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10일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진행된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증권회사 대표이사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벌어진 삼성증권 유령주식 사태에 대해 “단순 직원 개개인의 실수가 아닌 회사시스템 상의 문제”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더 나아가 우리나라 주식시장에 있어 투자자의 신뢰를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이기 때문에 시장 전반적인 문제를 점검해야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유령주식이 발행된 이후 미흡한 조치가 가장 심각했다는 지적이다. 김 원장은 “잘못된 상황이 발생할 때 대처 시스템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내 방송하고 전화하고 경고창만 띄우다보니 일부 직원이 매도한 것이다. 단순히 ‘모럴 해저드’로 보기에는 너무 심각한 문제로 법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 원장은 이번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철저하게 보상해 줄 것을 삼성증권 측에 요구했다. 그는 “금융사고가 발생하면 피해자 문제는 뒤로 밀리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향이 있다”며 “사고원인을 정학화게 진단하고나서 지리한 소송으로 가지 말고 삼성증권이 신속하게 처리하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또 2차 피해를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며 “신속하게 삼성증권 측에 피해자들의 배상 기준과 절차 마련해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도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투자협회장과 17명의 증권회사 대표이사, 금감원 부원장보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사고로 노출된 문제점을 살펴보고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현행 주식거래시스템의 조속한 개선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김 원장은 삼성증권에 “신속하고 차질없는 투자자 피해보상을 통하여 투자자가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유사사고가 재발할 경우 자본시장의 신뢰는 회복이 불가능하므로 내부통제시스템을 신속히 점검해야 한다”며 “일부 회사의 배당시스템은 삼성증권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자사의 시스템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증권회사 스스로가 꼼꼼히 점검해 내부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삼성증권 사태로 국내 주식시장에서 공매도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는데, 김 원장은 이번 사고는 공매도와 관련이 없으며 공매도 논란을 야기하는 것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공매도는 존재하는 주식을 전제로 한 것인데 삼성증권 사태는 존재하지 않는 주식을 판 것이라 공매도가 아니다”라며 “공매도 제도 관련 여러 방안을 전반적으로 검토해야겠지만 삼성증권 사고를 공매도로 논의하는 것은 더 심각한 문제를 희석시키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