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중화학

[2018 주총] 현대로보틱스, 현대重그룹 지주회사 사명 ‘현대중공업지주’로 결정

  • 등록  :
  • 2018-03-30 1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30일 대구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열린 현대로보틱스 첫 정기 주주총회 및 출범식 장면, 사진 좌측 다섯번째부터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권오갑 대표이사 부회장, 윤중근 부사장.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지주회사의 새로운 사명이 ‘현대중공업지주’로 결정됐다.

현대로보틱스는 30일 대구 국립대구과학관에서 법인 설립 후 첫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을 통해 사명을 ‘현대중공업지주’로 변경했으며, 초대 대표이사에 권오갑 부회장을 선임했다. 이어 윤중근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황윤성 법무법인민주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정관 변경 ▲이사 선임 외에도 ▲재무제표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의 안건이 가결됐다.

주주총회에 이어 열린 현대중공업지주 출범식에서 권오갑 부회장은 “오늘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주주와 시장의 기대 속에 사업분할을 통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지 1년이 되는 뜻 깊은 날이다”라며 “앞으로 현대중공업지주는 전문경영인 체제를 더욱 확고히 해, 각사가 책임경영과 독립경영을 실천함으로써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는 ‘기술과 품질’을 그룹의 핵심동력으로 삼고, ‘인재를 소중히 여기는 기업’, ‘존경 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주희 기자ljh@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