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경제 ·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 옥중 조사 거부···“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

  • 등록  :
  • 2018-03-26 14: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이명박 전 대통령, 옥중 조사 거부…“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 그래픽=박현정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옥중조사를 거부했다. 지난 23일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수인번호 716번을 부여 받고 옥중 첫 주말을 보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옥중 조사를 거부했지만 검찰은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검사와 수사관을 파견, 조사를 강행할 의사를 보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26일 서울 대치동 '법무법인 열림'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전 접견에서 이 전 대통령이 의논 끝에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 방금 검찰에 이런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법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지난 검찰의 소환조사에 응한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물을 것을 여러 차례 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구속 후에도 검찰은 함께 일한 비서진을 비롯해 주변 사람을 끊임없이 불러 조사하고 있고, 일방적인 피의사실도 무차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는 것은 무망하고, 검찰의 추가조사에 응하는 것도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 때문에 검찰은 조사에 난항을 겪게 됐다. 검찰은 일단 예정대로 구치소로 찾아가 이며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조사에 응하도록 설득할 방침이다.

구속 기간을 한 차례 연장하면 내달 10일까지인 기한 내에 충분한 조사를 거쳐야 하는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민 기자peteram@newsway.co.kr

다반향초(茶半香初)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