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금융카드

수수료 인하 여파에···카드사 순익 3년 연속 감소

  • 등록  :
  • 2018-03-20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카드사별 순이익 변동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작년 8개 전업계사 1조2268억
BC카드 외 7개사 일제히 감소

지난해 영세·중소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로 신용카드사들의 순이익이 3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BC카드 등 8개 전업계 카드사의 2017년 순이익은 1조2268억원으로 전년 1조8132억원에 비해 5864억원(32.3%) 감소했다.

이는 앞선 2015년 순이익 2조원의 절반 수준이다. 2014년 2조2000억원 수준이었던 순이익은 3년 연속 감소했다.

카드사별로는 BC카드를 제외한 7개 카드사의 순이익이 일제히 줄었다.

BC카드 순이익이 증가한 것은 마스터카드 보유 지분을 처분해 발생한 일회성 이익에 따른 것이어서 사실상 모든 카드사의 순이익이 감소했다.

특히 롯데카드의 순손익은 2016년 806억원 이익에서 지난해 128억원 손실로 돌아서 적자전환했다. 단, 롯데카드의 지난해 순손익에는 롯데백화점 카드 관련 영업권 상각에 따른 318억원 손실이 반영됐다.

이 기간 업계 1위사 신한카드의 순이익 역시 7266억원에서 4227억원으로 3039억원(41.8%) 감소했다. 국민카드는 2951억원에서 1626억원으로 1325억원(44.9%), 우리카드는 740억원에서 403억원으로 337억원(45.5%) 순이익이 줄었다.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이 같이 감소한 데에는 지난해 영세‧중소가맹점 수수료 인하가 큰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7월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영세가맹점 기준은 연 매출액 2억원 이하에서 3억원 이하로, 중소가맹점 기준은 연 매출액 2억~3억원에서 3억~5억원으로 상향 조정돼 수수료 우대 대상이 확대됐다.

부가서비스 등에 들어가는 마케팅 비용 증가와 충당금 적립 기준 강화 등에 따른 대손비용 증가도 순손익을 악화시켰다.

김동궁 금감원 여신금융감독국장은 “‘제 살 깎기식’ 경쟁을 통한 과도한 마케팅 활동을 자제하고 부수업무 활서오하 등을 통해 수익원을 확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신용카드 발급 장수는 9946만장으로 전년 말 9564만장에 비햬 382만장(4%) 증가했다. 체크카드의 경우 1억848만장에서 1억1035만장으로 187만장(1.7%) 발급 장수가 늘었다.

지난해 카드 이용액은 788조1000억원으로 전년 746억원에 비해 42조1000억원(5.6%) 증가했다. 신용카드는 596조원에서 627조3000억원으로 31조3000억원(5.3%), 체크카드는 150조원에서 160조8000억원으로 10조8000억원(7.2%) 이용액이 늘었다.

같은 기간 카드대출 이용액은 97조9000억원에서 98조4000억원으로 5000억원(0.5%) 증가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액은 비슷한 수준이었고,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은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이 밖에 지난해 말 총채권 연체율은 1.37%로 전년 말 1.44%에 비해 0.07%포인트 하락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도 25.5%에서 24.1%로 1.4%포인트 낮아졌다.

김 국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기준금리 인상 등 대내외 경제 여건 변화에 대응해 건전성 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카드채 스프레드 변동 등 카드사의 자금 조달 여건을 들여다보고 연체율 추이를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당금 적립의 적정성 여부 등을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jky@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