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물류

CJ대한통운, 러 페스코社와 협약···‘북방물류’ 현실화

  • 등록  :
  • 2018-03-18 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CJ인재원에서 러시아 대표적 물류기업인 페스코(FESCO)社와 전략적 협업 및 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북방물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왼쪽부터)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 페스코(FESCO)社 알렉산더 이술린스 대표, 주한러시아대사관 막심 볼코프 부대사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CJ인재원에서 러시아 대표적 물류기업인 페스코(FESCO)社와 전략적 협업 및 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북방물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 페스코社 알렉산더 이술린스 대표,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주한러시아대사관 막심 볼코프 부대사, 코트라(KOTRA)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페스코社는 1880년 설립된 철도, 항만, 해운 등 다양한 물류사업을 운영중인 러시아의 대표적인 물류기업으로 블라디보스톡 항만 최대주주이면서, 러시아 최대 민간 컨테이너 선사다.

특히 화물기차만 1만7000대를 보유한 러시아 10대 화물기차 운용사로 TSR 등 극동지역 주요 내륙철도 운송업체이기도 하다. 블라디보스톡과 북한 나진 사이에 위치, 북-중-러 핵심 물류거점으로 지목되고 있는 러시아 자루비노항 개발권을 가진 숨마(SUMMA) 그룹이 페스코사 지분의 49.9%를 가진 최대주주다.

CJ대한통운과 페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유라시아 전지역에 걸친 다양한 분야의 물류사업을 공동 진행하기로 했다. 우즈베키스탄 등 CIS지역에서 진행되는 대형 플랜트 시공사업 등 구체적인 실행단계에 접어든 사업을 비롯해 프로젝트 물류 분야에서 정보공유, 협업수주 등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합성석유 플랜트(UGTL) 프로젝트와 관련된 협약 내용에는 돈-볼가강 운하 이용 협력 등 구체적인 내용까지 포함됐다.

중앙아시아와 러시아, 시베리아 등은 최근 대형플랜트 건설이 집중되고 있어 CJ대한통운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페스코의 광범위한 네트워크가 결합될 경우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페스코는 자사 운송인프라를 활용해 유라시아 물류 핵심 인프라인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운송사업에 CJ대한통운이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페스코社와 자루비노항 및 터미널 운영 관련 시설 개발과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양사의 TSR 공동영업 등 북방물류 진출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라 해운-철도-육로(트러킹)를 잇는 유라시아 복합운송상품 개발은 물론 장기적으로 나진-핫산 프로젝트와 TKR(한반도종단철도)-TSR 연계 운송상품 개발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CJ대한통운은 러시아를 통한 유라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이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다양한 물류 루트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물류상품을 제공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아시아 넘버원 종합물류기업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 2020년 글로벌 TOP5 물류기업을 향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주희 기자ljh@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