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산업전자전기

[MWC 2018]김영기 삼성전자 사장 “5G 점유율 4G의 두배 이상 할 것”

  • 등록  :
  • 2018-03-01 1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4G 점유율 10%선···5G 20%선 목표
매각설 일축···“네트워크 사업 계속”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5G 네트워크 장비 점유율을 4G보다 2배 이상 끌어올리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 사장은 27일(현지시간) ‘MWC 2018’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4G 네트워크 장비 점유율은 적지 않았다”면서 “전세계 LTE 가입자가 10억~20억명이면 우리가 1억~2억명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5G에서는 4G의 점유율 보다 2배 이상 끌어올린다는 것이 김 사장의 목표다. 이를 통해 전세계 시장에서 20%가량의 점유율을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LTE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는 인도에서 지난해 10만개 이상 보급했다. 인도는 우리나라 일본보다 데이터를 많이 쓰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점유율도 더욱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인도에 이어 미국 시장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이미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과 5G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반면 국내 매출 비중은 이미 20% 이하로 내려갔다. 다만 김 사장은 “한국은 리딩 시장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시장 점유율이 낮다고 얕잡아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급성장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을 피하면서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김 사장은 “통신 인프라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건 신용이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밸류를 통신사업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서 단기적인 것뿐만 아니라 좋은 제품과 기술로 신용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 어떤 고객에게도 실망감을 준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사장은 삼성전자의 네트웨크 사업부 매각설을 일축하기도 했다.

김 사장은 “우리가 진출한 시장에서 고객을 실망시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빨리 1등이 되진 못했지만 계속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반 시설 비즈니스 사이클은 소비자 제품보다 길다”며 “1등이 되는 길도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또 “여러분이 보기에 삼성이 1등을 쉽게 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가전이나 TV도 시작한 다음에 1등이 되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다”며 “우리가 그렇게 빨리하진 못했지만 조급할만한 상황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네트워크 사업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길홍 기자slize@newsway.co.kr

"균형을 잡으려면 움직여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